탁구 대표팀 맏형 이상수 “아빠 된다니 더 잘해야죠”

입력 : ㅣ 수정 : 2019-04-24 02:4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아내 임신 15주”… 세계선수권 메달 기대
이상수

▲ 이상수

지난 22일 헝가리 부다페스트에서 개막한 국제탁구연맹(ITTF) 세계선수권대회(개인전)에 출전한 대표팀 ‘맏형’ 이상수(29·삼성생명)의 어깨는 더 무겁다. 남녀 대표팀을 이끌어야 하는 데다 ‘예비 아빠’의 막중함까지 더해졌기 때문이다.

이상수는 22일(현지시간) 부다페스트 헝엑스포 체육관에서 “아내가 임신 15주째”라면서 “오늘 연락을 받았는데 사내아이라고 하더라”고 귀띔했다. 이상수는 지난해 12월 여자대표팀 출신 박영숙(31)과 결혼했다. 이들은 2013년 파리 세계선수권대회 때 중국을 꺾고 은메달을 따낸 ‘핑퐁 커플’이다. 또 같은 해 부산아시아선수권대회 때 중국과 일본을 누르고 혼합복식 우승을 차지하기도 했다.

이번 대회 남자단식과 복식, 혼합복식에서 메달을 노리는 ‘예비 아빠’ 이상수는 “결혼하면서 더 책임감이 생겼는데 이제 아빠가 된다니 더욱 잘해야겠다는 생각이 든다”며 다부진 표정을 지었다.

아내 박영숙의 제안에 따라 아이의 태명을 ‘땡구’로 지었다는 이상수는 아이를 탁구 선수로 키울지는 아직 결정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그는 “아이가 탁구 선수의 길을 원한다면 응원해 줄 수 있지만 억지로 시키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상수는 2017년 뒤셀도르프 세계선수권대회 때 한국 선수 중 유일한 남자단식 메달리스트였다. 유승민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선수위원이 2007년 자그레브 대회 때 남자단식 동메달을 수확한 이후 10년 만에 단식 메달을 따냈다. 이상수는 “이제는 가장에 아빠까지 됐으니 꾸준히 더 잘해야 한다는 생각이 강하게 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세계선수권에는 138개국 600여명의 선수가 남녀 단식과 복식, 혼합복식 등 5개 종목에서 메달 경쟁을 펼친다. 한국은 장우진과 정영식(이상 미래에셋대우), 이상수, 박강현, 안재현(이상 삼성생명)으로 남자대표팀을 꾸렸고 서효원(한국마사회)과 전지희(포스코에너지), 유은총(미래에셋대우), 최효주, 이시온(이상 삼성생명) 등으로 여자대표팀을 구성했다.

부다페스트 공동취재단 최병규 전문기자 cbk91065@seoul.co.kr
2019-04-24 3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