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지오 증언은 거짓” 지인 작가 윤씨 고소…윤씨 “허위사실”

입력 : ㅣ 수정 : 2019-04-23 23:5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윤지오씨.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배우 윤지오씨.
연합뉴스

윤지오 “백날 해명해봤자…세상 모두가 등져도 내 할 일 할 것”

배우 윤지오 씨가 고(故) 장자연 사건과 관련된 윤씨의 증언이 ‘거짓’이라고 주장하는 한 지인으로부터 고소를 당했다.

윤씨의 책 출간에 도움을 줬다는 작가 김수민 씨를 대리하는 박훈 변호사는 22일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윤지오 씨를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 및 모욕 혐의로 경찰에 고소했다”고 밝혔다. 경찰청은 사건을 사이버수사대에 배당한 뒤 강남경찰서에 수사를 맡겼다.

박 변호사는 “윤씨는 고 장자연 씨의 억울한 죽음을 이용하고 있다”면서 “윤씨는 A씨의 성추행 사건 외에는 본 것이 없는데도 ‘장자연 리스트’를 봤다고 주장한다”고 말했다.

박 변호사는 “윤씨가 봤다는 ‘리스트’는 수사 과정에서 수사 서류를 본 것이라는 사실이 김 작가의 폭로로 밝혀졌지만 윤씨는 이를 ‘조작’이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윤씨는 김 작가에 대한 극단적인 비난을 서슴지 않고, 진실을 알고자 하는 사람들이 ‘가해자 편’에 서서 자신을 공격한다고 말한다”고 비판했다.

앞서 김 작가는 장자연 사건에 대한 증언을 이어가는 윤씨의 언론 인터뷰 내용이 자신이 과거 윤씨를 통해 알고 있던 사실과 다르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박 변호사는 김 작가가 지난해 윤씨가 책 출간 관련 도움을 구하면서 알게 됐는데 2018년 6월부터 2019년 3월까지 거의 매일같이 연락해 온 사이라고 설명했다.

박 변호사는 “윤지오 씨는 장자연 씨의 죽음을 독점하면서 많은 후원을 받고 있다”면서 “정정당당하게 조사에 임해야 할 것”이라며 윤씨에 대한 출국 금지도 요청했다고 말했다.

앞서 박 변호사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윤씨는 언제든지 캐나다로 출국할 수 있기에 그가 출국하면 (이 사건은) 미제 사건으로 남을 가능성이 있다”면서 “최소한 경찰 수사가 종결될 때까지는 출국을 금지하는 게 마땅하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윤씨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 “작가라는 분이 정직하게 글 쓰세요”라며 김씨의 실명을 거론하며 법적 대응을 언급했었다.

윤씨는 당시 글에서 “수많은 거짓말을 했고, 거짓말을 공개적으로 했으니 허위사실 유포와 명예훼손 모욕죄로 처벌받으라”면서 “죗값을 꼭 치르셔야 할 것”이라고 썼다.

윤씨는 또 이날 오후 7시쯤 자신을 둘러싼 각종 해명 요구에 대해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해명? 백날 해명해봤자 뭐하나요? 당신의 궁금증을 해소한들 뭐가 달라지죠? 도움과 보호 재수사에 있어서 본인이 뭘 할 수 있나요?”라는 글을 남겼다.

자신의 진술이 의심받는 데 대해서도 “국민들의 의심? 의심할 사람들은 뭘해도 의심하고 모함해요”라면서 “당신들이 의심하고 모함해도 제가 증인이라는 것은 변함없는 사실이고 세상 모든 이가 저에게 등을 진다하여도 저는 제가 할 일을 할거예요”라며 ‘장자연 사건’에 대한 증언을 이어가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고 장자연씨 성폭행 사건의 증인인 동료배우 윤지오(오른쪽 세 번째)씨가 8일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회의실에서 열린 ‘장자연 증언자, 윤지오 초청 간담회’에 참석해 사진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정춘숙·이학영·안민석 의원, 윤씨, 정의당 추혜선·바른미래당 김수민 의원.  김명국 선임기자 daunso@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고 장자연씨 성폭행 사건의 증인인 동료배우 윤지오(오른쪽 세 번째)씨가 8일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회의실에서 열린 ‘장자연 증언자, 윤지오 초청 간담회’에 참석해 사진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정춘숙·이학영·안민석 의원, 윤씨, 정의당 추혜선·바른미래당 김수민 의원.
김명국 선임기자 daunso@seoul.co.kr

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