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준영·최종훈 단톡방 또 성폭행 의혹…피해 여성 등장

입력 : ㅣ 수정 : 2019-04-23 09:3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종훈 정준영

▲ 최종훈 정준영

가수 정준영과 최종훈이 포함된 단체 대화방에서 성폭행이 의심되는 정황이 추가로 확인됐다.

22일 채널A는 강원도 홍천에서 정준영, 최종훈 등에게 성폭행을 당했다는 여성의 고소장이 접수됐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고소인은 2016년 1월 정준영, 최종훈, 클럽 버닝썬 직원 등 5명의 남성과 강원도 홍천에 있는 리조트로 여행을 갔으며 당시 숙소에서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정준영이 주도한 이 여행에는 여러 명의 남성들과 정준영이 초대한 여성 지인들이 함께했다.

리조트 숙소에서 성폭행을 당했다고 고소장을 접수한 여성들은 “남성들이 타 준 술을 마시고 기억이 끊겼다”며 당시 상황을 진술했다고 알려졌다.

정준영과 최종훈 등이 참여한 카카오톡 단체방에는 여행 기간 리조트 숙소에서 여성을 성폭행 한 걸로 의심되는 대화와 불법 촬영이 의심되는 영상이 올라왔다. 여행에는 동행하지 않았지만 승리도 동영상에 대해 언급했다.

경찰은 단체 대화방에서 성폭행 의심 사진 6장과 음성파일 1개를 확인했으며 성폭력 전담 수사관을 투입하기로 했다. 이들의 단체 대화방에서는 2016년 3월 대구의 한 호텔에서도 여성 집단 성폭행이 일어났다는 의혹의 단서가 될 만한 사진들과 음성파일이 확인돼 경찰은 피해 주장 여성이 고소장을 내는 대로 성폭력 전담 수사관을 투입할 계획이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