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지 ‘존엄한 죽음을 말하다’ 민언련 이달의 좋은 보도상

입력 : ㅣ 수정 : 2019-04-23 03:0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민주언론시민연합(민언련)은 ‘2019년 3월 이달의 좋은 신문보도’로 서울신문 탐사기획부(유영규 부장·임주형·이성원·신융아·이혜리 기자)의 ‘존엄한 죽음을 말하다’를 선정했다고 22일 밝혔다.

서울신문 탐사기획부가 지난달 6~13일 6회에 걸쳐 연재한 ‘존엄한 죽음을 말하다’는 자발적 안락사(조력자살)를 돕는 스위스 비영리단체 ‘디그니타스’에서 한국인 2명이 조력자살로 생을 마감했고, 같은 방식의 죽음을 준비 중이거나 기다리는 한국인이 107명이라는 사실을 국내 최초로 확인해 보도했다. 또 스위스에서 안락사를 택한 사람의 친구와 디그니타스 관계자, 국내 의료진 및 법조인, 호스피드 병동의 자원봉사자, 임종을 앞둔 사람 등 5개월간 2000명에 가까운 사람들의 생각을 들어보며 ‘죽을 권리’에 대한 사회적 논의의 장을 열었다.

민언련은 “서울신문이 죽음의 문제를 사려있고 섬세하게 짚어냈다”고 평가했다.

임주형 기자 hermes@seoul.co.kr

2019-04-23 2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