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레이와’ 연호 고안 학자 “군국화 반드시 막아야”

입력 : ㅣ 수정 : 2019-04-21 18:2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나카니시 교수 “참혹한 역사에 종지부”
아베 겨냥한 듯… 한반도 무력 침공 언급
나카니시 스스무 국제일본문화연구센터 명예교수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나카니시 스스무 국제일본문화연구센터 명예교수

일본의 차기 연호인 ‘레이와’(令和)를 직접 고안한 것으로 알려진 원로학자가 일본의 군국화 경향에 대해 경고를 보냈다. 무력행사가 가능한 국가로의 헌법 개정을 추진하고 있는 아베 신조 총리를 겨냥한 것으로 해석된다. 레이와의 출전인 일본 고대 시가집 ‘만요슈’ 연구의 권위자로, 지난 1일 연호 결정을 위해 열린 9인 전문가회의에 참여했던 나카니시 스스무(90) 국제일본문화연구센터 명예교수는 지난 20일자 아사히신문과의 인터뷰에서 ‘평화’를 강조했다. 연호의 창안자가 누구인지는 다음 연호가 결정된 후에나 밝혀지게 돼 있지만, 나카니시 교수는 만요슈 제5권에 나오는 ‘매화의 노래’의 서문 ‘초춘영월 기숙풍화’(初春令月 氣淑風和)에서 ‘레이’(令)와 ‘와’(和)를 따 레이와를 제안한 인물로 확실시되고 있다.

나카니시 교수는 “국가와 국가 사이에 ‘와’가 있는 상태, 그것이 평화”라면서 “레이와에는 평화를 기원하는 마음이 담겨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태평양전쟁 종전 후 약 70년간 일본 국민은 자국의 군국화를 막아낸 덕에 평화를 지켜 왔으나 지금은 어려운 국면이 펼쳐지고 있다”고 개탄했다. 이는 아베 정권이 전쟁 및 무력행사 영구포기와 전력 불보유 등을 규정한 현행 헌법을 개정하려는 것을 지적한 발언으로 해석된다.

나카니시 교수는 “일본이 앞으로 독선과 고립에 빠지지 않는 길은 ‘와’를 추구하는 것”이라면서 ‘와’와 극단적으로 대치하는 개념이 폭력적으로 다른 나라를 넘어가는 ‘월경’이라고 지적했다. 이와 관련해 그는 “정치 지도자에게는 절대로 넘어서는 안 될 선이 있는데 바로 군국화로 나아가는 것”이라면서 “일본이 한반도 등에 무력으로 밀고 들어간 역사가 있었는데 그런 참혹한 역사에 종지부를 찍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도쿄 김태균 특파원 windsea@seoul.co.kr

2019-04-22 2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