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독립유공자 유해 국내 봉환은 정부 임무…독립운동의 완성”

입력 : ㅣ 수정 : 2019-04-22 00:5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카자흐서 대통령 주관 첫 해외유공자 봉환
계봉우·황운정 지사 부부 오늘 국립묘지로
文 “이국서 생 마감하신 분 최고 예우 보답”
카자흐스탄을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누르술탄 국제공항에서 열린 독립유공자 계봉우·황운정 지사 부부의 유해 4위에 대한 봉환식을 주관하고 계 지사 유골함에 건국훈장 독립장을 헌정한 뒤 묵념하고 있다. 누르술탄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카자흐스탄을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누르술탄 국제공항에서 열린 독립유공자 계봉우·황운정 지사 부부의 유해 4위에 대한 봉환식을 주관하고 계 지사 유골함에 건국훈장 독립장을 헌정한 뒤 묵념하고 있다. 누르술탄 연합뉴스

카자흐스탄을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독립유공자 유해를 (국내로) 모시는 것은 대한민국 정부가 당연히 해야 할 임무이며 독립운동을 완성하는 일”이라고 말했다.
우즈베키스탄서 봉환되는 계봉우 지사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우즈베키스탄서 봉환되는 계봉우 지사
연합뉴스

우즈베키스탄서 봉환되는 황운정 지사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우즈베키스탄서 봉환되는 황운정 지사
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이날 누르술탄 국제공항에서 주관한 독립유공자 계봉우·황운정 지사 부부 4위의 유해 봉환식에서 추모사를 통해 “계·황 지사님의 삶은 조국의 독립과 단 한순간도 떨어져 있지 않았다”며 이같이 밝혔다. 현직 대통령이 국외에서 독립유공자 유해 봉환 행사를 주관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문 대통령은 “네 분 어르신을 (고국에) 보내드리는 일이 어려운 결정이었겠으나 걱정하시지 않게 정성을 다해 모시겠다”고 했다. 이어 “정부는 머나먼 이국에서 생을 마감하신 독립운동가들의 정신과 뜻을 기리고 최고의 예우로 보답하겠다”며 “독립운동가 한 분, 한 분을 기억하는 것은 우리 긍지와 자부심을 일깨우고 미래를 여는 힘을 키우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유해 봉환은 임시정부 수립 및 3·1운동 100주년 기념사업 일환이다. 4위의 유해는 22일 대통령 전용기인 공군 2호기로 서울 공항에 도착, 국립묘지에 안장된다. 계 지사는 1919년 임시정부 수립 후 북간도 대표로 임시의정원 의원을 지냈고 1937년 중앙아시아 강제 이주 후에도 ‘조선문법’ 등을 집필, 건국훈장 독립장을 받았다. 황 지사는 함경북도 종성 등지에서 3·1운동에 참여했고 러시아 연해주 일대 일본군 전투에 참가한 공로 등으로 건국훈장 애족장을 받았다. 정부는 건국훈장 대통령장을 받은 홍범도 장군의 유해 봉환도 조율 중이다.

앞서 이날 문 대통령은 현지 최대 도시 알마티에서 동포 오찬간담회에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계 지사의 증손녀 계이리나씨는 “고국으로 돌아가고 싶어 했던 (증조)할아버지의 살아생전 꿈이 이뤄져 기쁘다”고 소감을 전했다. 문 대통령은 “고려인이 모든 어려움을 극복하고 카자흐스탄에서 존중받는 모습을 보니 자랑스러우면서도 짠한 심정을 갖고 있다”며 “내 조국이 대한민국이라고 자랑스럽게 말할 수 있게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이후 고려인들의 문화·예술 공간인 고려극장을 방문한 문 대통령은 교민들로부터 “대통령님 사랑합니다”라는 환호를 받았다. 교민들과 일일이 악수를 나눈 문 대통령은 극장 안에서도 기립 박수 등 뜨거운 환영을 받았다. 강제 이주를 내용으로 한 한국어 연극을 관람한 뒤 무대 위로 올라간 문 대통령은 공연단과 악수를 나누고 이들을 격려했다.

이재연 기자 oscal@seoul.co.kr
2019-04-22 1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