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7일 오후 2시 27분 DMZ서 50만명 ‘평화손잡기’

입력 : ㅣ 수정 : 2019-04-22 00:5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판문점 선언 1주년을 맞아 오는 27일 비무장지대(DMZ)를 따라 늘어선 시민이 평화를 염원하는 마음을 담아 손을 잡는다.

DMZ평화인간띠운동본부는 “27일 오후 2시 27분 ‘DMZ민(民)+평화손잡기’를 연다”며 “500㎞의 DMZ 평화누리길에서 50만명의 시민이 손에 손을 잡는 평화 릴레이 운동”이라고 21일 밝혔다. 평화인간띠 행사가 열리는 지역은 강원 고성, 인제, 양구, 화천, 철원과 경기 연천, 파주, 고양, 김포, 인천 강화 등이다. 운동본부는 지난 1월 전국 133명의 추진위원이 참여한 가운데 발족했고 이미 원불교, 개신교, 천주교, 불교 등 4대 종단도 참석 의사를 밝혔다.

인간띠 잇기는 1989년 8월 에스토니아, 라트비아, 리투아니아 등 발트해 연안 3국이 소련과 독일의 비밀 분할 협정에 반대하고자 시작했다. 시민 200만여명이 675.5㎞를 인간띠로 이으며 평화를 호소했고 결국 발트 3국의 독립으로 이어졌다.

운동본부 관계자는 “이번 행사가 ‘평화와 화해’의 메시지를 전달해 국제적인 공감과 지지를 이끌어 내는 데 마중물이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경주 기자 kdlrudwn@seoul.co.kr

2019-04-22 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