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7일 판문점 선언 1년 기념식… 北 참석 미지수

입력 : ㅣ 수정 : 2019-04-21 19:3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엿새 앞두고 北에 아직 통보 안 해
판문점 선언 서명 후 손 맞잡은 문재인-김정은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7일 오후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열린 남북정상회담에서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 통일을 위한 판문점 선언문에 서명 후 서로 손을 잡고 위로 들어 보이고 있다. 2018.4.27  서울신문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판문점 선언 서명 후 손 맞잡은 문재인-김정은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7일 오후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열린 남북정상회담에서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 통일을 위한 판문점 선언문에 서명 후 서로 손을 잡고 위로 들어 보이고 있다. 2018.4.27
서울신문

통일부 “적절한 시점에 알릴 계획”
한·미·일·중 4개국 아티스트 참여


정부가 4·27 판문점 선언 1주년을 맞아 기념행사를 개최한다. 이번 주 북한에 알린다는 입장이지만 공동행사를 열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통일부 관계자는 21일 “판문점 선언 1주년을 기념하는 ‘평화 퍼포먼스’ 행사를 27일 오후 7시부터 판문점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먼, 길’, ‘멀지만 반드시 가야 할 길’을 주제로 통일부·서울시·경기도가 공동 주최하며 한국·미국·일본·중국 등 4개국 아티스트가 참여한다. 지난해 4월 27일 남북 정상회담 때 남북 정상이 만난 군사분계선, 도보다리 등 판문점 내 5곳에 특별무대를 마련하고 연주, 미술작품 전시, 영상 상영 등을 진행한다. 주한 외교사절, 문화·예술·체육계 인사, 정부·국회 인사, 유엔사·군사정전위 관계자, 일반 국민 등 내·외빈 500명이 참석한다. 당일 공연은 50분간 생방송된다.

북측의 참여 여부는 결정되지 않았다. 통일부 관계자는 “아직 통지를 하지 않았지만 적절한 시점에 북측에 통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행사 일주일 전까지 알리지 않는 이유에 대해서는 “이번 행사를 자축의 자리로 삼을지 아니면 지금처럼 멀지만 꼭 가야 할 길로 잡을지 남북 및 북미 관계를 볼 때 정하기 쉽지 않아 준비가 늦어졌다”고 설명했다.

이경주 기자 kdlrudwn@seoul.co.kr

2019-04-22 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