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정찰기, 한반도 상공서 동시다발 이례적 비행

입력 : ㅣ 수정 : 2019-04-21 18:3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8~19일 춘천·성남·인천 상공서 정찰
北 신형 전술유도무기 시험 동향 감시
대북 군사행동 사전 차단 압박용인 듯
지난 18~19일 한반도 상공을 비행한 것으로 알려진 미군 공군 정찰기 RC135W ‘리벳 조인트’의 비행 모습. 미 공군 홈페이지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지난 18~19일 한반도 상공을 비행한 것으로 알려진 미군 공군 정찰기 RC135W ‘리벳 조인트’의 비행 모습. 미 공군 홈페이지

RC135W(리벳 조인트)로 추정되는 미 공군의 정찰기가 지난 18~19일 한반도 상공에서 비행을 실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7일 북한의 신형 전술유도무기 사격시험 이후로 북한의 추가 동향 파악을 위한 이례적 비행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21일 군용기 추적 사이트 ‘에어크래프트 스폿’과 군에 따르면 RC135 계열의 미군 정찰기가 지난 18∼19일 수도권 상공에서 정찰비행을 실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정찰기는 이틀간 춘천·성남·인천 근방 상공을 비행한 것으로 전해졌다.

미 정찰기가 한반도 상공을 비행한 것은 이례적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2017년 북한이 탄도미사일을 집중적으로 발사했던 당시에는 수도권 상공에서 정찰기가 많이 포착됐지만 최근에는 서해 상공 등을 위주로 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5일에는 탄도미사일의 발사 징후를 탐지하는 미 공군의 RC135S(코브라볼) 정찰기가 서해상에서 장시간 비행하기도 했다.

이는 최근 미국이 북한의 신형 전술유도무기 사격시험을 전후로 미군이 한반도에 정찰기를 집중 투입하고 있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미국은 북한의 군사적 행동의 가능성이 커질 때마다 정찰기를 한반도 상공에 투입했다. 최근 미 정찰기가 위치발신기를 켜 민간 사이트에 항적을 노출한 것도 대북 감시 차원의 압박 의도가 크다고 평가되고 있다.

신종우 한국국방안보포럼 사무국장은 “RC135 계열의 정찰기가 한반도 상공과 인근에 정찰 횟수가 집중된 것은 이례적”이라면서 “북한의 신형 전술유도무기 시험발사를 전후로 동향을 감시하기 위한 차원의 비행으로 해석할 수 있다”고 분석했다.

이주원 기자 starjuwon@seoul.co.kr
2019-04-22 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