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김정은에 건넬 트럼프 메시지 있다

입력 : ㅣ 수정 : 2019-04-22 00:5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靑 “4차 남북회담 열리면 金에 전달”
비공개 메시지 시인… 확대해석 경계
CNN “북미회담에 긍정적 내용 포함”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16일 오후 경기 성남시 서울공항을 통해 투르크메니스탄으로 출국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문 대통령 내외는 투르크메니스탄, 우즈베키스탄, 카자흐스탄 등 중앙아시아 3개국을 7박 8일간 국빈 방문한다. 2019. 4. 16. 도준석 기자 pado@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16일 오후 경기 성남시 서울공항을 통해 투르크메니스탄으로 출국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문 대통령 내외는 투르크메니스탄, 우즈베키스탄, 카자흐스탄 등 중앙아시아 3개국을 7박 8일간 국빈 방문한다. 2019. 4. 16. 도준석 기자 pado@seoul.co.kr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보내는 비공개 메시지를 문재인 대통령이 갖고 있는 것으로 21일 확인됐다. 이에 따라 4차 남북 정상회담이 조만간 열릴 수 있을지 주목된다. 북한은 지난 15일 문 대통령의 4차 남북 정상회담 공개제안 이후 반응을 보이지 않은 채 오는 24~25일 열리는 북러 정상회담 준비에 몰두하고 있다.

청와대 관계자는 ‘미국 CNN 방송에서 문 대통령이 김 위원장에게 건넬 트럼프 대통령의 메시지를 가지고 있다고 보도했다’는 기자들의 질문에 “남북 정상회담이 개최되면 이와 관련한 메시지가 (김 위원장에게) 전달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메시지의 존재를 시인했다. 다만 청와대는 ‘비공개 메시지’에 대한 확대해석을 경계한 듯 “남북 정상회담이 개최되면 워싱턴 정상회담 결과를 비롯한 제반상황은 공유될 것으로 본다는 의미”라고 덧붙였다.

앞서 CNN은 지난 19일 복수의 한국 외교 소식통을 인용, “문 대통령이 김 위원장에게 건넬 트럼프 대통령의 메시지를 가지고 있다”며 “메시지에는 현재의 방침에 중요한 내용과 북미 정상회담에 긍정적 상황으로 이어질 내용이 포함돼 있다고 한다”고 보도했다.

문 대통령이 김 위원장에게 전할 트럼프 대통령의 메시지를 언제, 어떻게 받았는지 확인되지 않았지만 지난 11일 워싱턴에서 열린 한미 정상회담 중 전달됐을 가능성이 커 보인다. 문 대통령이 한미 정상회담 당시 “조만간 남북 정상회담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히고 트럼프 대통령이 “한국이 파악하는 북한 입장을 가능한 한 조속히 알려 달라”고 요청하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전달을 요청한 모종의 메시지가 있을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돼 왔다.

워싱턴의 외교 소식통은 “문 대통령이 받은 트럼프 대통령의 직접 메시지가 남북 정상회담→북미 정상회담→한반도 비핵화로 이어지는 선순환 구조를 만드는 계기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 임일영 기자 argus@seoul.co.kr

워싱턴 한준규 특파원 hihi@seoul.co.kr
2019-04-22 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