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각장애 일본인, 세계 최초로 요트로 태평양 횡단

입력 : ㅣ 수정 : 2019-04-21 18:5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55일동안 보조인 한 명과 1만4000㎞
 성취의 환호 시각장애인 이와모토 미쓰히로가 20일 요트로 태평양을 가로질러 55일만에 일본 후쿠시마현 이와키시의 요트 계류 시설에 도착한 뒤 미국인 보조자 더글러스 스미스와 함께 기쁨의 만세와 함께 브이자를 그려보이고 있다.    주니치신문 웹사이트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성취의 환호
시각장애인 이와모토 미쓰히로가 20일 요트로 태평양을 가로질러 55일만에 일본 후쿠시마현 이와키시의 요트 계류 시설에 도착한 뒤 미국인 보조자 더글러스 스미스와 함께 기쁨의 만세와 함께 브이자를 그려보이고 있다.
주니치신문 웹사이트



시력을 완전히 상실한 일본인이 요트를 조종해 55일 만에 태평양 횡단에 성공했다. 항해한 거리는 약 1만4000㎞다.

21일 주니치신문 등에 따르면 미국 샌디에이고에 거주하는 시각장애인 이와모토 미쓰히로(52)는 태평양을 가로질러 20일 일본 후쿠시마현 이와키시의 요트 계류 시설에 도착했다. 지난 2월 24일 미국인 더글러스 스미스(55)와 함께 길이 약 12m의 2인승 요트를 타고 미국 샌디에이고에서 출항한 지 55일 만에 태평양 논스톱 횡단에 성공했다. 시력이 있는 보조인과 동행하기는 했지만 시각장애인이 키와 돛을 조작해 태평양을 건넌 세계 최초 사례라고 일본 언론들은 전했다.

이와모토는 이날 교도통신 등과의 인터뷰에서 두 달 가까이 이어진

항해 도중 태풍과 맞먹는 강풍이나 큰 파도를 만나 배가 심하게 한쪽으로 기울기도 했다며 “일어설 수 없을 때가 가장 무서웠다”고 회고했다. 그는 “태평양은 크다. 인내력과 정신력이 얼마나 중요한지 알게 됐다”며 “꿈을 가지고 포기하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규슈섬 구마모토 출신인 이와모토는 고교 시절 시력을 완전히 상실했다. 그는 6년 전 태평양 횡단을 시도했다가 실패했으나 포기하지 않고 다시 도전해 태평양을 건넜다. 그는 2013년 6월 뉴스캐스터 신보 지로(63)와 함께 요트를 타고 후쿠시마현 이와키시를 출발해 태평양을 가로지르려 했다. 하지만 출발 뒤 얼마 지나지 않아 미야기현 앞바다에서 고래와 충돌해 조난당했고 해상자위대에 의해 구조됐다.

이후 이와모토는 “후쿠시마 아이들에게 도전은 반드시 결실을 낳는다는 것을 전해주고 싶다”며 재도전했고 결국 목표를 달성했다. 그는 침구사 자격을 취득하고 긍정적으로 살겠다며 미국으로 유학을 갔고 미국인 여성과 결혼했다. 이후 부인과 함께 요트를 시작했고 시각장애인과 시각장애가 없는 사람이 힘을 합해 요트를 모는 ‘블라인드 세일링’ 세계선수권대회에도 출전했다.

이와모토를 도운 스미스는 요트 경험은 없었지만 그의 계획에 공감해 함께 도전에 나섰다고 밝혔다.

이석우 선임기자 jun88@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