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무원이자 사진작가 원지영의 ‘NLL 2번째’ 개인전

입력 : ㅣ 수정 : 2019-04-21 18:3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원지영(47) 사진작가가 북방한계선인 ‘NLL(Northern Limited Line)’을 소재로 2번째 개인전을 오는 23일부터 7일간 인천 G-갤러리(인천 연수구 아트센터대로 175, G-타워 본동 2층)에서 연다.

옹진군청 공무원으로 15년째 근무중인 원 작가는 업무시간 이외에 수시로 백령도, 연평도 등 서해의 아름다운 자연 풍경과 군사시설이 공존하는 모습을 프레임에 담았다.

“최근 남북미 간의 관계가 한치 앞을 내다볼 수 없지만 백령도에서 바라보면 금방이라도 갈수 있는 북한의 장산곶의 모습도 사진에 담을 수 있는 날이 하루빨리 오길 희망한다.”며 원 작가는 그동안 작품 활동의 소회를 밝힌다.

2010년 연평도 포격 당시의 생생한 현장 사진을 언론을 통해 알려 제47회 한국보도사진전 특별상을 수상한바 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