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언주 “당장 한국당 입당 아니다…역할 깊이 고민”

입력 : ㅣ 수정 : 2019-04-21 15:4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언주 바른미래당 의원.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이언주 바른미래당 의원. 연합뉴스

이언주 바른미래당 의원은 21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당장 자유한국당 입당계획이 있는 것처럼 보도가 쏟아졌지만 그것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이 의원은 페이스북 글에서 “당의 경계나 여의도가 기득권을 버리고 문재인 정권의 국가파괴 행위를 함께 막아야 한다는 생각”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지난 19일 국회도서관에서 열린 ‘자유우파 필승대전략’ 출판기념회에서 “확실한 것은 총선 전에 함께 한다”고 밝히면서 조만간 한국당에 입당하지 않겠느냐는 관측이 나돌자 공식 입장을 밝힌 것이다.

이 의원은 “지금도 대한민국의 구(舊) 보수세력 혹은 제1야당에 대해 아쉬움과 실망을 갖고 있고, 그들에게 큰 변화가 필요하다고 생각한다”면서도 “지금은 그런 차이에 집착하기에는 상황이 너무 심각하다고 느낀다”고 말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그는 “내년 총선은 반드시 헌법 가치 수호세력들이 단일대오가 돼야 한다”며 “이런 국가적 위기 상황에서 어떠한 분열도 정당화될 수 없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는 “지금부터 올해 말까지 우리는 그러한 대한민국을 바로 세우려는 큰 통합의 에너지를 만들어내야 한다”며 “이를 위해 제가 앞으로 어떤 역할을 하는 게 좋을지 깊이 고민해 보겠다”고 말했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