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희호 여사 입원치료 중…김홍일 전 의원 별세 못 알려”

입력 : ㅣ 수정 : 2019-04-21 13:1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고 김대중 전 대통령의 부인 이희호 여사  서울신문 DB

▲ 고 김대중 전 대통령의 부인 이희호 여사
서울신문 DB

김대중 전 대통령의 장남인 김홍일 전 의원이 20일 별세한 가운데 모친 이희호 여사가 한달여 전부터 건강이 좋지 않아 입원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연합뉴스는 복수의 동교동계 인사를 인용, 이희호 여사가 한달여 전부터 건강 상태가 급격히 악화해 서울 세브란스병원 VIP 병동에 입원해 치료를 받고 있다고 21일 보도했다.

1922년생으로 올해 97세인 이희호 여사는 그 동안 감기 등의 증세로 여러 차례 입원했다가 퇴원하기를 반복해왔지만, 최근에는 앓고 있던 간암 등으로 인해 건강 상태가 나빠진 것으로 전해졌다.

연합뉴스는 이희호 여사가 최근 의사소통이 어려운 상황이라고 전했다.

현재 김홍일 전 의원의 빈소는 모친 이희호 여사가 입원해 있는 세브란스 병원에 차려져 있다.

연합뉴스가 인용한 동교동계 인사는 “이희호 여사가 현재 고비를 넘긴 상태지만 여전히 위중한 상태”라고 전했다.

이 인사는 “이희호 여사가 의식이 없는 상태이고 사람들을 제대로 알아보지 못하는 상황”이라면서 “손을 조금 움직이거나 눈을 한번 뜨는 정도”라고 덧붙였다.

가족과 측근들은 이희호 여사에게 당분간 김홍일 전 의원의 별세 소식을 알리지 않을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충격으로 인해 이희호 여사의 병세가 악화할 것을 우려해서다.

다만, 김대중평화센터 측은 이희호 여사의 위중설에 대해 “그런 것은 아니다”라면서 “고령의 어르신들에게는 다들 비상사태가 온다”고 선을 그었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