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우즈베크 대통령, 120억달러 수준 협력프로젝트 제안”

입력 : ㅣ 수정 : 2019-04-20 14:0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양국 경제공동委 워킹그룹 가동…석달에 한번씩 정상에 보고 
우즈벡 대통령과 악수하는 문재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전(현지시간)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 영빈관에서 샤프카트 미르지요예프 대통령과 악수를 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2019.4.20/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우즈벡 대통령과 악수하는 문재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전(현지시간)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 영빈관에서 샤프카트 미르지요예프 대통령과 악수를 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2019.4.20/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우즈베키스탄을 국빈방문하고 있는 가운데 샤브카트 미르지요예프 대통령은 120억 달러 수준의 프로젝트를 제안했고, 양국은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을 중심으로 하는 경제공동위원회 워킹그룹을 가동해 주요 사업 추진현황을 보고받기로 했다.

문 대통령을 수행 중인 주형철 청와대 경제보좌관은 20일 오전(현지시간) 현지에서 가진 브리핑에서 “양국은 주요 추진 사업의 사업성 검토, 실무협의를 통한 사업 내용 구체화 등을 논의하여 프로젝트의 투자 가능성을 높여 나갈 계획”이라며 이렇게 밝혔다.

앞서 미르지요예프 대통령은 19일 열린 한-우즈베키스탄 정상회담 자리에서 “우리가 만날 때마다 10억 달러씩 교역규모가 늘어나는 것을 꿈꾸고 있다”며 에너지, 인프라, 교육, 의료 등 다방면에서 한국과 긴밀한 협력을 하길 원한다고 적극적인 의사를 밝혔다.

또 미르지요예프 대통령은 정상회담과 비즈니스 포럼 등을 통해 “경제 기술 협력을 하고 싶은 첫 번째 국가로 단연 한국을 생각하고 있다”며 플랜트, 발전소, 병원, 교통·인프라, 교육시설 등 120억 달러 수준의 프로젝트를 제안했다.

아울러 미르지요예프 대통령은 “경제특구를 준비 중인데 성공적으로 자리매김한 한국의 인천 경제자유구역을 모델로 삼고 싶다”며 한국의 협력을 당부했다.

주 보좌관은 “이와 관련해 양 정상은 산자부 장관이 중심이 된 경제공동위 워킹그룹을 만들어 3개월에 한 번씩 양국 간의 주요 관심사업의 추진현황 등을 직접 보고받는 프로세스를 만드는 데 합의했다”고 말했다.

워킹그룹은 우리 기업들이 수주를 추진 중인 플랜트와 인프라 사업과 e-헬스케어 등을 논의해 구체화할 계획이다.
의장대 사열하는 문재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전(현지시간)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 영빈관 콕사로이에서 샤프카트 미르지요예프 대통령과 함께 의장대를 사열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2019.4.20/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의장대 사열하는 문재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전(현지시간)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 영빈관 콕사로이에서 샤프카트 미르지요예프 대통령과 함께 의장대를 사열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2019.4.20/뉴스1

또한 양국은 문 대통령의 국빈방문을 계기로 양해각서(MOU) 및 협정 7건과 정부 주도의 MOU 14개 등을 체결했다.

주 보좌관은 “이번 체결을 계기로 한국은 우즈베키스탄의 중점 추진 사업에 참여할 가능성이 높아지게 됐으며, 이는 중앙아시아 지역에서 신북방 경제협력의 마중물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주 보좌관은 이번 문 대통령의 중앙아시아 3개국 순방은 신북방정책의 이행을 본격화한다는데 의미가 있다고 강조했다.

주 보좌관은 “문 대통령의 우즈베키스탄 방문을 통해 신북방정책에 대한 우즈베키스탄 측의 적극적인 지지를 확보하고 앞서 말씀드린 성과를 얻은 것은, 무엇보다도 한-우즈베키스탄 양국 관계를 진정한 형제국가로서 만들고자 하는 우리의 진정한 마음이 우즈베키스탄 국민들에게 전달되었기 때문으로 보인다”고 말했다.이기철 선임기자 chul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