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금융 1분기 순익 5560억원…우리금융과 3위 경쟁

입력 : ㅣ 수정 : 2019-04-19 16:3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중구 을지로 하나금융그룹 본사 하나금융지주 제공

▲ 서울 중구 을지로 하나금융그룹 본사
하나금융지주 제공

하나금융지주가 올 1분기 5560억원의 순이익을 냈다. 지난해 1분기(6686억원) 보다 16.8% 떨어진 수준이다. 하나금융지주는 지주사로 전환하고 첫 실적을 발표할 우리금융지주와 3위를 두고 치열한 접전을 벌일 것으로 보인다.

19일 하나금융그룹은 올해 1분기 연결기준 순이익이 5560억원을 잠정 집계됐다고 밝혔다. 지난 2월 하나은행에서 241명이 특별퇴직하면서 쓴 퇴직비용 1260억원 등 일회성 비용이 반영됐다는 설명이다. 또한 최근 원화가 약세를 보이면서 비화폐성 환산손실 382억원도 입었다. 일회성 비용을 뺀 1분기 당기순이익은 6750억원이다.

이자이익은 1조 4266억원, 수수료 이익은 5449억원으로 이를 합친 핵심이익은 1조 9715억원으로 지난해 1분기 보다 2.6% 늘었다. 순이자마진(NIM)은 시장 금리 하락으로 인해 전 분기 대비 0.05%포인트 떨어진 1.80%를 기록했다.

은행 순익은 4799억원으로 지난해 1분기보다 24.1% 줄었다. 카드도 가맹점수수료율 인하 등 영향을 받아 같은 기간 동안 28.4% 줄어든 182억원을 기록했다. 반면 하나금융투자는 순익 625억원을 올리면서 49.3% 늘었다.

시장에서는 우리금융지주가 실적 3위를 차지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날 에프엔가이드에 따르면 시장 평균 전망치(컨센서스)는 우리금융지주가 5318억 순이익을, 하나금융지주가 5121억원을 거둘 것으로 예상했다. 신한금융지주과 KB금융지주는 각각 당기순이익 9073억원을, 8263억원을 올릴 전망이다.

KB금융은 오는 24일에, 신한금융은 오는 25일, 우리금융은 오는 26일에 1분기 성적표를 낸다.

김주연 기자 justin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