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양 온달동굴에 내년까지 휠체어 이동 가능한 ‘무장애 탐방로‘ 조성

입력 : ㅣ 수정 : 2019-04-19 11:5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천연기념물 제261호 단양 온달동굴 입구. 문화재청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천연기념물 제261호 단양 온달동굴 입구.
문화재청 제공

천연기념물 제261호 단양 온달동굴 내부에 휠체어를 타고 다닐 수 있는 탐방로가 마련된다.

문화재청은 내년까지 단양 온달동굴 공개구간 450m 중 300m 구간에 휠체어를 타고 이동하는 데 지장이 없도록 계단과 경사로를 없앤 무장애 공간을 조성한다고 19일 밝혔다.

온달동굴 관리를 맡은 단양군은 새달부터 지역 장애인 단체와 시민단체 의견을 수렴하고 장애인들이 이동 과정에서 느끼는 불편함을 조사할 예정이다.

무장애 탐방로에는 장애·연령·언어·성별 등에 관계없이 모든 사용자가 제품과 서비스를 편리하게 이용하도록 환경을 설계하는 ‘유니버설 디자인’을 적용할 방침이다.

현재 천연기념물로 지정된 동굴 중 일반인에게 공개된 동굴은 온달동굴 외에 제주 김녕굴 및 만장굴, 울진 성류굴, 삼척 대이리동굴지대, 영월 고씨굴, 제주 한림 용암동굴지대, 평창 백룡동굴, 단양 고수동굴이 있다.

무장애 시설이 마련된 대표적인 해외 동굴로는 1995년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으로 선정된 미국 뉴멕시코주 칼즈배드 동굴이 있다. 휠체어를 사용할 수 있는 1.9㎞ 길이의 포장도로와 엘리베이터가 설치돼 있다.

문화재청 관계자는 “이번 사업을 계기로 다른 천연기념물 공개 동굴에도 추가로 무장애 공간을 조성할 것”이라며 “문화재 관람 사각지대를 점차 줄여 나가겠다”고 밝혔다.

조희선 기자 hsnc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