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다큐] 장애인 비장애인 구분없이 더불어

입력 : ㅣ 수정 : 2019-04-19 02:0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0일 장애인의 날… 국립재활원을 가다
다목적 체육관에서 장애인들이 심박측정기를 착용하고 걷기훈련을 하고 있다.

▲ 다목적 체육관에서 장애인들이 심박측정기를 착용하고 걷기훈련을 하고 있다.

내일은 ‘장애인의 날’ 이다. 1972년부터 민간단체가 개최해 오던 ‘재활의 날’을 1981년부터 명칭을 바꾸어 정부가 매년 행사를 하고 있다. 장애인에 대한 국민의 이해를 깊게 하고, 장애인의 재활 의욕을 높이기 위해 제정되었다. 흔히 장애인 복지가 국가 수준의 척도가 될 수 있다고 한다.
보조기구 전시체험 희망드림관에 전시되어 있는 한 손으로 하는 컴퓨터 자판기.

▲ 보조기구 전시체험 희망드림관에 전시되어 있는 한 손으로 하는 컴퓨터 자판기.

국립재활원은 ‘장애인이 건강하고 행복하게 사는 세상을 만듭니다’를 미션으로 하는 국내 유일의 재활전문 국립 중앙기관이다. 휠체어체험장, 시각장애체험장 등 장애체험장교육을 운영하며 비장애인의 장애인에 대한 이해를 깊게 하고 재활 분야 의료진의 정확한 진단, 다양한 재활프로그램, 재활시설을 이용하여 장애인들의 재활과 사회 복귀를 도와준다.

운동재활과에서는 사회 복귀 전 단계로 근력을 키우는 기초훈련과 사회에서도 꾸준히 할 수 있는 운동 방법을 익히게 한다. 체력단련실에서 만난 뇌출혈로 쓰러졌던 이면주(61)씨는 “열심히 재활 훈련을 해서 반드시 사회에 복귀해 하고 싶은 일을 다시 할 것” 이라면서 트레드밀을 힘차게 내딛으면서 재활 의지를 불태우고 있다.
①  재활연구실 재활보행훈련 데이터 수집

▲ ①
재활연구실 재활보행훈련 데이터 수집

①재활보조기술연구과에서는 장애인을 대상으로 재활훈련 데이터를 수집하여 재활로봇과 돌봄로봇 개발에 힘을 쏟고 다른 한편에서는 산업체 등에서 개발한 재활로봇과 보조기기들을 실험하고 있다.
② 뇌신경재활과 로봇재활실 상지재활훈련

▲ ②
뇌신경재활과 로봇재활실 상지재활훈련

②뇌신경재활과에서는 2012년부터 상지와 하지 재활로봇을 사용하여 기능 회복을 돕고 있다. 상지 로봇재활 분야는 가상현실에서 로봇과 결합한 채 손이나 팔 동작을 반복함으로써 기능 회복을 도모하며, 하지 로봇재활은 로봇외골격 및 보조기구의 도움을 통해 서기 및 걷기 운동을 원활히 도와주고 보행 기능을 향상시킨다. 로봇재활실 양성필(41) 물리치료사는 재활에 사용되는 로봇장비 구입 및 정비에 많은 비용이 드는 것에 비해, 로봇 관련 수가 적용은 안 되어서 유지 관리에 어려움이 있다고 한다.
③ 운전능력 평가훈련실 시뮬레이터 운전 연습

▲ ③
운전능력 평가훈련실 시뮬레이터 운전 연습

③장애예방운전지원과에서는 장애인 무료 운전 교육을 통하여 장애인들의 이동권을 확대시켜 주고 있다. 교육용 차량 20대와 운전교육장을 구비한 이곳에서는 장애인들의 운전 교육, 면허 취득에서 차량 구입 및 운영까지 원스톱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운전 교육을 받고 있는 뇌병변 3급 박모(48)씨는 “걸어서 다닐 수 있는 곳만 가다가, 걸어서 못 가는 곳을 스스로 갈 수 있게 될 것 같아 활동 범위가 넓어져서 효과적으로 생활할 수 있을 것 같다”고 기대하고 있다.
비장애인들의 장애인 체험

▲ 비장애인들의 장애인 체험

비장애인들의 장애인 체험

▲ 비장애인들의 장애인 체험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함께하는 장애인 복지는 신체적, 정신적 장애를 가진 상태라 하더라도 의료적, 심리적 재활서비스를 제공하고 동시에 사회적 인식을 개선하고 물리적 환경을 조성하는 것이다.

장애인의 날을 하루 앞두고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함께 존중하고, 사회 참여와 통합을 이룰 수 있는 사회를 기대해 본다.

김명국선임기자 daunso@seoul.co.kr
2019-04-19 2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