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고차량서 의식잃고 가속페달 밟던 운전자 구한 시민

입력 : ㅣ 수정 : 2019-04-18 21:3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경기남부경찰, 김휘섭·길요섭씨 ‘우리동네 시민경찰’ 선정
허경렬 경기남부지방경찰청장(왼쪽)이 18일 우리 동네 시민경찰’ 로 선정된 길요섭(가운데)씨와 김휘섭(오른쪽)씨에게 표창을 수여한 뒤 기념촬영하고 있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허경렬 경기남부지방경찰청장(왼쪽)이 18일 우리 동네 시민경찰’ 로 선정된 길요섭(가운데)씨와 김휘섭(오른쪽)씨에게 표창을 수여한 뒤 기념촬영하고 있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제공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의식을 잃은 채 차량내에서 가속 페달을 밟고 있는 운전자를 구하는 등 위급 상황에서 시민 정신을 보여준 김휘섭(28)와 길요섭(44) 씨에게 표창장을 수여하고 ‘우리동네 시민경찰’로 선정했다고 18일 밝혔다.

경기남부청은 공동체 치안을 활성화하고자 범죄예방이나 범인 검거에 기여한 시민 가운데 모범 사례를 선정해 ‘우리동네 시민경찰’이라는 명칭을 부여하고 있다.

지난 10일 오후 2시쯤 경기 성남시 분당구 구미동 무지개 사거리에서 어머니 병문안을 마치고 귀가 중이던 김씨는 오피러스 차량이 갑자기 중앙선을 넘어 맞은편 2차로에서 주행하던 승용차를 들이받고서 30m가량을 더 역주행해 또 다른 차량과 정면충돌하고 멈춰서는 사고를 목격했다.

당시 오피러스 운전자 A(76) 씨는 의식을 잃고 쓰러진 채 가속페달을 밟고 있어 2차 사고가 우려되는 위험한 상황 이었다.

김씨는 차량 문이 잠겨 열리지 않자 인근 상가에서 망치를 빌려와 창문을 깨고 운전자를 구조했다. 인근 횡단보도에서 보행 신호를 기다리던 길씨도 사고를 목격하고 현장으로 달려왔다. 길 씨는 김씨가 망치로 유리창을 깨자 차 안으로 들어가 기어를 주차 상태로 놓고 운전자를 구조했다.

김씨는 운전자 구조 중 손가락 인대가 찢어지는 부상을 입었다. 이후 경찰과 119구조대가 도착해 운전자를 병원으로 후송했다.

A씨는 당시 심장 판막에 출혈이 생겨 의식을 잃고 사고를 냈다. 현재 생명에 지장은 없는 상태로 알려졌다.

경찰은 김휘섭씨와 길요섭씨를 우리동네 시민경찰 2호와 3호로 선정 포상했다.

신동원 기자 asada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