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철 “북핵문제 해결 주도할 것… 남북정상회담 위한 대북 접촉 모색”

입력 : ㅣ 수정 : 2019-04-17 14:3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통일연구원 학술회의서 축사… 선(先)정상회담, 후(後)실무회담 확인
국무회의 참석하는 김연철 장관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1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세종청사와 영상으로 연결된 국무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19.4.16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국무회의 참석하는 김연철 장관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1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세종청사와 영상으로 연결된 국무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19.4.16 연합뉴스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17일 “정부는 한반도 운명의 주인으로 북핵문제의 실질적 해결과 지속가능한 한반도 평화프로세스를 주도할 것”이라고 했다.

김 장관은 이날 서울 중구 웨스턴조선호텔에서 통일연구원이 주최한 ‘4·27 판문점 선언 1주년 성과와 향후 과제’ 학술회의 축사에서 북한 비핵화 프로세스의 현 상황을 설명하며 이같이 말했다.

김 장관은 “지난주 한미정상회담에서 양 정상은 우리 정부의 남북관계 개선 노력이 비핵화 대화의 동력을 유지하고 촉진하고 있다는 데 대해 인식을 같이했다”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 모두 정상 차원의 상호 신뢰를 재확인하고 있고 대화의 문이 항상 열려있다는 점을 강조하며 북미간 후속 협상에 대한 의지를 표명했다”고 평가했다.

김 장관은 남북 관계에 대해 “여전히 우리가 가야할 길은 멀고 넘어야 할 장애도 많다”면서도 “하지만 남북 모두 판문점선언을 만들어냈던 초심으로 상호 신뢰하고 존중하면서 하나하나 문제를 풀어간다면 넘지 못할 장애는 없을 것”이라고 했다. 이어 “남북 공동번영의 미래는 평화가 주는 선물이 될 것”이라며 “한반도 평화를 공고하게 정착시켜 평화가 경제가 되는 새로운 시대를 열겠다. 국민들이 일상의 삶에서 평화를 체감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하겠다”고 했다.

김 장관은 축사 이후 기자들과 만나 ‘남북정상회담을 위한 추가적 대북접촉은 어떻게 할 계획이냐’는 질문에 “여러가지 차원에서 모색을 하고 있다”고 답했다. ‘대북 특사를 제안했는데 북한이 반응이 없는 상황인가’는 질문에도 “여러가지로 검토를 하고 있기 때문에 정리되는 대로 말씀드리겠다”고 말했다. 이어 “통일부 안에서도 여러가지 논의를 하고 있다”며 “내일도 국가안보회의(NSC) 상임위도 열리고 해서, 충분히 검토를 하고 나서 말씀드리겠다”고 거듭 밝혔다.

김 장관은 ‘취임 후 통일부에서 고위급회담을 제안한 적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지금은 좀 큰 틀, 일종의 정상 차원에서 대통령께서도 남북정상회담을 제안한 상태”라며 “큰 틀에서 논의를 하고 나면 자연스럽게 실무적인 문제들을 논의할 수 있는 순서가 정해지지 않겠나”라고 했다. 선(先)정상회담, 후(後)실무회담의 원칙을 확인한 것으로 풀이된다.

박기석 기자 kisukpar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