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도쿄대 교수 “새 연호 ‘레이와’ 출전 ‘만요슈’, 제국시대 노래에 활용”

입력 : ㅣ 수정 : 2019-04-16 13:4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일본 새 연호는 ‘레이와(令和)’ 오는 5월 1일 즉위하는 나루히토(德仁·59) 새 일왕 시대를 가리킬 연호(年號)가 ‘레이와(令和)’로 결정됐다. 2019.4.1  AF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일본 새 연호는 ‘레이와(令和)’
오는 5월 1일 즉위하는 나루히토(德仁·59) 새 일왕 시대를 가리킬 연호(年號)가 ‘레이와(令和)’로 결정됐다. 2019.4.1
AFP 연합뉴스

일본의 차기 연호 ‘레이와’(令和)의 출전인 고전 ‘만요슈’(万葉集)가 과거 제국주의 시대를 거치며 일본 국민들의 애국심 고취에 널리 활용돼 왔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아사히신문은 16일 만요슈 전문 연구가인 시나다 요시카즈 도쿄대 교수의 이러한 주장을 소개하면서 ‘최초의 일본고전’ 기원 연호에 대한 환영 일색의 분위기에 경종을 울렸다.

만요슈는 나라(奈良) 시대에 편집된 일본 현존 최고의 시가집으로, 오랜 시간에 걸쳐 국학자들의 손으로 전승돼 왔다. 시나다 교수는 “만요슈 자체의 가치가 아니라 만요슈를 이용하는 방식에 대해 의문을 제기하고자 한다”고 아사히에 말했다.

그는 “(19세기 말) 메이지 시대의 근대국가 형성기에 서구열강과 중화문명에 대해 열등감을 느낀 일본의 지식인들은 국가와 하나가 돼 ‘국민시가‘를 찾았다”면서 “이 과정에서 이전까지는 서민들에게 무명에 가까웠던 만요슈가 ‘국민고전’의 반열에 올라 국민의식의 형성에 이용된 것으로 볼 수 있다”고 했다.

시나다 교수는 “새 연호 발표 이후 아베 신조 총리는 담화를 통해 ‘천황(일왕)이나 황족, 귀족뿐 아니라 군인이나 농민까지 폭넓은 계층의 사람들이 읊은 노래가 만요수에 담겨 있다’고 했지만, 실제로는 귀족 등 일부 상류층에 그쳤다는 것이 현재의 통설”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일본 정부의 발표에 대해 “(서민을 강조하는) 인식 자체가 메이지 시대 국가의 요청에 따라서 인위적으로 생겨난 환상이었다”라고 이의를 제기했다.

시나다 교수는 “충군애국과 만요슈는 불가분의 관계에 있다”며 만요슈에 수록된 4500여수 대부분이 남녀 교분과 일상을 다루는데, 용맹을 노래한 수십수의 노래가 전쟁기에 확대 해석돼 군국주의 노래로 활용됐다고 설명했다.

도쿄 김태균 특파원 windse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