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총선 대비 ‘조국 차출론’…홍영표 “가능성 검토해야”

입력 : ㅣ 수정 : 2019-04-16 14:0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6일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의 내년 총선 차출 가능성에 대해 “검토해야 한다”고 밝혔다. 민주당 지도부 차원에서 조 수석의 총선 차출 검토 의견이 나온 것은 처음이다.

홍영표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야당에서 조 수석을 경질하라는 것과는 별개로 당 차원에서 총선 인재로서 조 수석의 차출 가능성을 보고 있느냐’는 물음에 “저는 그런 가능성에 대해서는 검토를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홍 원내대표는 자유한국당 등 야권에서 조 수석의 사퇴를 촉구하는 것에 대해서는 “그 사람(조 수석)이 명확하게 책임이 있어야 물러나게 할 것 아니냐”면서 “사실에 근거하지도 않은 가짜뉴스를 가지고 물러나라고 그러는데, 인정하지 않는다”고 했다.

홍 원내대표는 “(조 수석이) 영원히 (민정수석을) 하는 것은 아니지 않느냐. 당으로서도 청와대로서도 여러 가지 고민을 하면서 (조 수석의 거취 문제 등을) 정리를 해야 한다”면서도 “이 문제(야당이 요구하는 경질)와 전혀 관련은 없다”고 강조했다.

앞서 민주당 부산시당위원장인 전재수 의원도 조 수석을 내년 총선 때 부산 출마를 위해 영입하겠다고 선언했다. 전 의원은 중앙일보에 “조 수석이 내년 총선을 위한 부산 인재 영입의 시작이 될 것이다. 반드시 부산에 내려오도록 하겠다” 며 “1순위는 조국 수석”이라고 밝혔다.

조 수석은 졸업한 부산 혜광고등학교는 중구에 있고, 해당 지역구 국회의원은 6선의 김무성 의원으로 불출마를 선언한 상태다.

이기철 선임기자 chul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