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즈에 1억원 걸어 14억원 대박

입력 : ㅣ 수정 : 2019-04-16 02:3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도박사도 대통령도 기뻐한 황제의 귀환
트럼프 트위터에 “위대한 남자 인생 복귀”
23년 후원 나이키 ‘세 살 우즈 꿈’ 유튜브에

14년 만의 마스터스 우승을 만끽하는 타이거 우즈는 대형 ‘잭팟’의 환호도 만들어 냈다. 15일(한국시간) 미국 ESPN 보도에 따르면 라스베이거스의 한 도박사가 우즈의 마스터스 우승에 8만 5000달러(약 9600만원)를 스포츠 베팅업체인 윌리엄힐 US에 걸었다.

배당률은 14배다. 상금은 119만 달러(약 13억 5000만원)로 마스터스 우승 상금 207만 달러(약 23억 5000만원)의 절반이 넘는다. 골프에서 7자리 숫자의 배당이 나온 건 처음이다. 전날 트위터를 통해 우즈의 우승 가능성을 점쳤던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도 식견을 인정받았다. 그는 이날 트위터에 “진짜 위대한 남자의 환상적인 인생 복귀”라는 찬사를 보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월 우즈, 잭 니클라우스와 동반 라운딩을 한 후 “타이거가 돌아왔다. 메이저 대회에서 우승할 것”이라고 했고, 첫 대회가 이번 마스터스였다.

지난 23년 동안 우즈를 후원해 온 나이키는 이날 우승 확정 후 ‘타이거 우즈: 똑같은 꿈’이라는 57초짜리 영상을 유튜브에 올렸다.

우즈가 이번 마스터스 우승을 하는 순간과 부상으로 좌절하는 모습을 교차한 장면 위로 “산전수전 다 겪고 방금 생애 5번째 마스터스 우승을 한 마흔세 살의 선수가 여전히 세 살때 꿨던 같은 꿈을 꾼다는 건 믿을 수 없다”는 자막이 흐른다. 마지막 장면에는 세 살짜리 우즈가 등장해 “잭 니클라우스를 이길 거예요”라고 말한다.

우즈가 평생 넘어서길 꿈꿨던 역대 최다 마스터스 우승자(6회)인 잭 니클라우스는 이날 CBS를 통해 “우즈와 골프라는 스포츠를 위해 매우 기쁜 일이다. 환상적”이라며 축하를 전했다.

안동환 기자 ipsofacto@seoul.co.kr
2019-04-16 2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