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힘 없으면 평화는 없다”… 軍에 ‘절치부심’ 강조

입력 : ㅣ 수정 : 2019-04-16 02:3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장성 진급 신고식서 ‘강한 軍’ 주문
문재인 대통령은 15일 진급한 군 장성들에게 “종전 후 70년 가까운 이 시점까지 아직 한미동맹에 절대적으로 의존하고 있고, 독자적인 전시작전권까지 가지지 못하는 상황”이라며 “힘이 없으면 평화를 이룰 수 없는 만큼 절치부심하는 정신자세로, 급변하는 한반도 정세에 언제든지 대응할 수 있는 강한 군이 돼 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열린 군 장성 진급·보직 신고식에서 “대화를 통해 남북관계를 개선해야 하고, 북한 핵도 대화와 외교를 통해 해결해야 한다고 생각하지만 그것도 강한 힘이 있어야만 비로소 성공할 수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한정우 부대변인이 전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 역사를 되돌아보면 ‘절치부심’이 부족한 부분이 많았다”며 “임진왜란 이후 불과 30년 만에 정묘호란, 또 9년 만에 병자호란을 겪고, 인조 임금이 9번 이마로 땅을 찍는 항복 의식을 했다. 그런데도 결국 35년간 나라를 잃고 식민지 생활을 해야 했다”고 지적했다.

이재연 기자 oscal@seoul.co.kr

2019-04-16 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