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위원장 오지랖 발언은 절박함의 표현”

입력 : ㅣ 수정 : 2019-04-16 18:1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포스트 한미 정상회담’ 중국 한반도 전문가 인터뷰
진창이 옌볜대 교수 “金, 제재 진척 없자 韓·中에 다 실망한 것”
김동길 베이징대 한반도연구중심 교수 “北 ‘오지랖’ 발언은 내 편에 서달라는 뜻”
자오후지 前 중앙당교 교수 “연내 제재 안 풀리면 긴장관계 만들 듯”
진창이 옌볜대 교수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진창이 옌볜대 교수

중국의 한반도 전문가들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시정연설에 절박함이 담겨 있으며 3차 북미 정상회담을 위해서는 북한뿐 아니라 미국도 양보 조치를 내놓아야 한다고 밝혔다.

진창이 옌볜대 교수는 15일 서울신문과의 인터뷰에서 “김 위원장은 한국과 중국에 다 실망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북중 정상회담 4번, 남북 정상회담 3번을 해도 얻은 것이 없고 경제 제재에 아무런 진척이 없자 한국에 대해 ‘오지랖 넓은 중재자’라고 불만과 절박함을 표현했다고 설명했다. 진 교수는 “미국이 주장하는 북한 비핵화는 단순히 영변 핵시설 폐기만으로 되는 게 아니라 기타 우라늄 생산 시스템까지 폐기해야 한다는 것인데 북한도 쉽게 핵시설을 몽땅 공개하고 폐기할 수 없다”며 “북미가 서로 큰 양보가 있어야 3차 북미 회담이 가능하다”고 전망했다.

중국은 김 위원장의 재선임을 미리 통보받고 재추대가 끝나자마자 축전을 보내 전략적 지지를 표했지만 진 교수는 중국의 역할에 대해 회의적 입장을 보였다. 그는 “조만간 중미 무역협상이 성공적으로 타결되면 중국이 한반도 문제에서 적극적 역할을 할 수야 있겠지만 대북 제재 해제의 칼자루는 미국이 쥐고 있기 때문에 시진핑 국가주석도 문재인 대통령과 마찬가지 입장”이라고 설명했다.
김동길 베이징대 한반도연구중심 교수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김동길 베이징대 한반도연구중심 교수

김동길 베이징대 한반도연구중심 교수는 “북한 사람들은 김 위원장의 오지랖 발언이 문 대통령에 대한 친근함과 간절한 마음을 표현한 것이라고 한다”며 “조정자 역할이 아니라 내 편에 서 달라는 뜻인데 친근하지 않으면 그렇게 말할 수 있겠는가”라고 전했다. 김 교수는 최근 한미 정상회담에 대해 “미국이 빅딜뿐 아니라 스몰딜 가능성을 열어놓은 것은 진전된 성과”라며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자오후지 전 중앙당교 교수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자오후지 전 중앙당교 교수

자오후지 전 중앙당교 교수는 “김 위원장이 시정연설에서 자력갱생을 27번이나 얘기했다는 것은 벌써 수세에 빠지기 시작했다는 의미”라며 “올해 안에 경제 제재가 풀리지 않으면 북한은 긴장관계를 만들어 위기를 전가할 수밖에 없다”고 진단했다. 자오 교수는 또 “북한에 압력을 계속 주면 무릎을 꿇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는 것 같은데 북한은 전혀 그렇지 않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김 위원장은 시정연설을 통해 한국이 좀더 역할을 해 달라는 뜻뿐 아니라 한국의 입장을 (중재자가 아니라) 당사자로 정리하는 것이 옳은 방향이라고 제시했다”며 “남북 문제는 남의 일이 아니라 같이 풀어 가야 할 공동의 문제라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베이징 윤창수 특파원 geo@seoul.co.kr
2019-04-16 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