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호그룹 황금알’ 아시아나항공 매각 결정…벌써 SK·CJ 등 거론

입력 : ㅣ 수정 : 2019-04-15 16:5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핵심계열사 매각으로
중견기업 전락 불가피

SK·한화·CJ·애경 등 눈독
매각가격 1조원 이상 전망
아시아나항공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아시아나항공 제공

금호아시아나그룹 매출의 60% 이상을 차지했던 ‘황금알’ 아시아나항공이 매물로 나왔다. 박삼구 전 금호아시아나 회장 부자는 15일 채권단을 만나 “아시아나항공을 팔겠다”며 매각 의사를 밝혔다. 대형 매물이 나오면서 누가 금호아시아나의 새 주인이 누가 될지 관심이 쏠린다.

금호아시아나그룹은 이날 금호산업 이사회 의결을 거쳐 아시아나항공을 매각하기로 결정했다고 알렸다. 채권단도 아시아나항공을 매각하겠다는 금호아시아나그룹의 수정 자구계획을 접수했다고 전했다.

이날 오전 박삼구 전 회장과 아들 박세창 아시아나IDT 사장은 주채권은행인 산업은행 이동걸 회장을 만나 아시아나항공 매각 의사를 전달했으며, 곧바로 매각 방안을 담은 수정 자구계획을 냈다.

이사회 결정에 따라 금호아시아나는 아시아나항공 매각을 위한 매각 주간사 선정,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등 매각 절차를 진행할 예정이다.

산은은 금호아시아나 측이 제시한 수정 자구계획 검토를 위해 채권단 회의를 이날 오후 개최하기로 했다.

아시아나항공 매각 방안은 확정되지 않았지만 아시아나항공이 지분을 보유한 계열사들의 ‘통’ 매각이 유력하게 검토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아시아나항공은 에어부산(44.17%) 아시아나IDT(76.25%), 아시아나에어포트(100%), 아시아나세이버(80%), 아시아나개발(100%), 에어서울(100%) 등을 계열사로 두고 있다.

금호산업이 보유하고 있는 아시아나항공 지분을 내놓으면서 계열사들에 대한 경영권 프리미엄을 붙여 매각할 가능성이 커 전체 매각가격은 1조 이상에 달할 것으로 추정된다.

금호산업은 아시아나항공 지분 33.47%(6868만 8063주)를 보유한 최대주주다. 이는 현재 시장 가격으로 약 3000억원에 해당한다.
금호, 오늘 아시아나항공 매각 논의 금호아시아나그룹이 15일 금호산업 이사회를 열어 아시아나항공 매각 관련 논의를 한다. 사진은 서울 종로구 금호아시아나 본사. 2019.4.15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금호, 오늘 아시아나항공 매각 논의
금호아시아나그룹이 15일 금호산업 이사회를 열어 아시아나항공 매각 관련 논의를 한다. 사진은 서울 종로구 금호아시아나 본사. 2019.4.15 연합뉴스

아시아나항공이 시장에 매물로 나오게 되면서 SK그룹, 한화그룹, CJ그룹, 애경그룹 등이 인수전에 뛰어들 것으로 예상된다.

당장 해당 기업들은 “사실 무근”, “계획이 없다”며 부인하고 있다.

하지만 재계는 이들 기업 중 상당수가 아시아나항공 인수를 검토하고 있으며 매각 절차가 본격화하면 인수전에 뛰어들 것으로 관측했다.

금호아시아나가 핵심 계열사 아시아나항공 매각을 결정하면서 산업은행 등 채권단에 요청한 5000억원 규모의 유동성을 공급받을 가능성이 커졌다.

아시아나항공은 당장 오는 25일 만기가 돌아오는 600억원 규모의 회사채를 상환해야 하는 등 유동성 위기에 몰려 있다.

아시아나 총 차입금은 지난해 말 기준 3조 4400억원이고 이 가운데 1년 안에 갚아야 할 단기차입금은 1조 3200억원이다.

금호아시아나는 지난 10일 채권단에 박삼구 전 회장의 영구 퇴진, 박 전 회장 일가의 금호고속 지분에 담보 설정, 아시아나항공 자회사 매각 등을 조건으로 5000억원의 자금수혈을 요구한 바 있다.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
연합뉴스

그러나 채권단은 이튿날 “시장의 신뢰를 회복하기에는 미흡하다”며 금호아시아나의 자구계획을 거부했다.

박 전 회장 등 금호 일가가 경영에서 완전히 손을 떼지 않는 이상 지원은 힘들다는 게 채권단 입장이었다.

아시아나항공이 매각되면 금호아시아나그룹은 건설회사인 금호산업과 금호고속, 금호리조트만 남게 된다.

그룹 매출의 60% 이상을 차지하는 아시아나항공이 떨어져 나가면 금호그룹 매출은 3분의 1 수준으로 쪼그라드는 등 중견기업 수준으로 사세가 축소될 전망이다.

금호아시아나그룹은 박 전 회장이 ‘금호고속→금호산업→아시아나항공’으로 수직계열화해 지배하는 구조다.

박 전 회장이 최대주주인 금호고속은 금호산업의 지분 45.30%를 보유하고 있다.

금호아시아나 관계자는 “아시아나항공 경영정상화를 위해 최선의 방안을 고심해왔다”면서 “아시아나항공을 매각하는 것이 그룹과 아시아나항공 모두에게 시장의 신뢰를 확실하게 회복하는 것이라 여겼다”고 말했다.

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