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가 불 지핀 남·북·미 정상회담… 문정인 특보 “5~6월 성사 가능성”

입력 : ㅣ 수정 : 2019-04-15 03:0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 특별보좌관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 특별보좌관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11일 미국 워싱턴에서 열린 한미 정상회담에서 남·북·미 정상회담 가능성을 언급해 주목된다.

3차 북미 정상회담 개최도 불투명한 상황에서 남·북·미 정상회담을 언급하는 것은 시기상조라는 관측이 많지만 당사자인 트럼프 대통령이 그 가능성을 부정하지는 않았다는 점에서 향후 북미·남북 정상회담이 열려 성과를 거두면 남·북·미 정상회담도 불가능한 것은 아니라는 분석이다. 지난해 6월 싱가포르 1차 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북미 정상이 종전선언에 합의하면 남·북·미 정상이 싱가포르에 함께 모여 종전선언을 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왔다. 당시 3자 정상회담은 무산됐지만 3차 북미 정상회담에서 종전선언 등 한반도 평화체제와 관련, 중대한 진전에 합의하면 이를 의제로 3자 정상회담이 열릴 가능성도 있다.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특보도 한반도 정세가 지난 2월 말 베트남 하노이 북미 정상회담 때보다 훨씬 좋다면서 오는 5~6월 남·북·미 회담이 성사될 수 있다고 전망했다.

문 특보는 12일 런던 왕립국제문제연구소(채텀하우스)의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에 대한 전망’ 콘퍼런스 기조 강연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포함하는 대화 메커니즘이 문 대통령의 미국 방문으로 되살아났다”고 평가했다.

문 특보는 “한미 두 정상이 만났을 때 대화로 문제를 풀어 가는 것의 중요성에 동의했고 트럼프 대통령은 문 대통령이 대화와 협상의 촉진자가 되기를 바라고 있다”면서 “나는 문 대통령이 (한미 정상회담에서) 성공했다고 생각한다”고 평가했다. 그는 교착상태의 돌파구가 마련될 가능성에 대해 “희망적이고 낙관적”이라고 말했다.

문 특보는 “트럼프 대통령이 오는 5∼6월 일본을 방문하면 서울을 방문할 시간이 날 수 있는데 북한이 만남에 대한 반응을 보인다면 그것이 기회가 될 수도 있다”고 전망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5월 26∼28일 새 일왕 즉위 후 첫 일본 국빈으로 방일한 뒤 한 달 만인 6월 28∼29일 일본 오사카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 참석한다.

박기석 기자 kisukpark@seoul.co.kr

이석우 선임기자 jun88@seoul.co.kr
2019-04-15 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