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김정은에 ‘최고대표자’ 칭호…대규모 경축행사까지

입력 : ㅣ 수정 : 2019-04-14 16:2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정은, 최고인민회의서 시정연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2일 열린 최고인민회의 제14기 제1차회의에서 시정연설을 하고 있다. 2019.4.13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김정은, 최고인민회의서 시정연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2일 열린 최고인민회의 제14기 제1차회의에서 시정연설을 하고 있다. 2019.4.13
연합뉴스

북한이 김정은 2기 출범을 맞아 대규모 평양에서 대규모 경축행사를 열었다. 노동당 정치국 확대회의와 당 전원회의, 이틀간의 최고인민회의 등 나흘 연속 이어진 대형 정치이벤트의 열기를 이어가는 모습이다.

조선중앙통신 등 북한 매체들은 14일 김정은 위원장의 국무위원장 추대를 경축하는 ‘중앙군중대회’가 전날 평양 김일성광장에서 진행됐다고 전했다.

중앙군중대회에는 김정은 2기의 ‘2인자’로 자리매김한 최룡해 신임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겸 국무위 제1부위원장을 필두로 박봉주 노동당 부위원장, 김재룡 내각 총리, 리만건·리수용 당 부위원장 등 새로 출범한 지도부가 총출동했다.

이 밖에 태종수, 안정수, 박태성, 최휘, 박태덕, 태형철, 최부일, 정경택, 로두철, 김덕훈, 리룡남, 조연준, 김능오, 조춘룡 등 간부들과 내각, 성, 중앙기관 인사 등이 주석단에 자리 잡았다고 조선중앙방송은 전했다.

중앙통신이 공개한 사진을 보면 김일성광장에 대규모 군중이 운집한 가운데 인공기가 그려진 애드벌룬이 띄워졌다.

최룡해 상임위원장은 경축보고를 통해 “김정은 동지를 전체 조선 인민을 대표하고 나라의 전반 사업을 지도하는 국가의 최고직책에 높이 모심으로 하여 공화국 정권을 강국 건설의 위력한 정치적 무기로 더욱 강화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그는 “새로운 만리마 속도를 창조하기 위한 대진군에 총궐기해 경제 전반을 정비 보강하고 활성화하기 위한 당면한 경제건설 목표들을 반드시 점령하고 나라의 방위력을 세계 선진수준으로 계속 향상시키자”고 독려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2일 만수대의사당 앞에서 새로 구성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내각 인사 및 최고인민회의 제14기 대의원들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19.4.13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2일 만수대의사당 앞에서 새로 구성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내각 인사 및 최고인민회의 제14기 대의원들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19.4.13
연합뉴스

조선중앙TV도 이날 오전부터 중앙군중대회 실황을 녹화 방영했다. 다만 대외 부문 인사들인 김영철 노동당 통일전선부장과 리용호 외무상, 최선희 외무성 제1부상의 참석은 군중대회 녹화 영상에서 확인되지 않았다.

북한 매체들은 김정은 국무위원장 재추대 및 김 위원장의 시정연설에 대한 경제관료들의 반응을 연이어 전하며 제재 대응 의지를 과시했다.

홍서헌 김책공업종합대학 총장은 이날 노동신문 기고에서 “적대세력들은 제재 따위로 우리 인민을 절대로 굴복시킬 수 없으며 산악같이 떨쳐나선 우리의 자력갱생 대진군을 멈춰세울 수도 없다”고 강조했다.

로두철 내각부총리 겸 국가계획위원장은 전날 “제재 책동은 인민경제 전반에 엄중한 시련과 난관을 끊임없이 조성하고 있다”면서 경제분야 간부들이 ‘보신주의와 패배주의, 수입병과 의존심’을 뿌리째 뽑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북한이 최고인민회의 제14기 1차 회의에서 김 위원장을 재추대하면서 국무위원장직에 ‘전체 조선인민의 최고대표자’라는 칭호를 새로 붙인 것으로 확인됐다.

북한이 이번 최고인민회의에서 헌법을 개정하면서 국무위원장에게 국가의 대표 자격, 즉 대외적 국가수반 지위를 부여했을 가능성이 있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조선중앙방송은 전날 개최된 ‘국무위원장 재추대 경축 중앙군중대회’ 소식을 보도하며 “김정은 동지께서 전체 조선인민의 최고대표자이며 공화국의 최고 영도자인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무위원회 위원장으로 높이 추대되신 대정치사변을 맞이하여…”라고 언급했다.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최룡해 신임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은 이날 군중대회 ‘경축보고’에서 “최고 영도자동지를 전체 조선인민을 대표하고 나라의 전반사업을 지도하는 국가의 최고직책에 모심으로 하여…”라고 거론했다.

북한은 이번 최고인민회의부터 국무위원장 앞에 ‘전체 조선인민의 최고대표자이며 공화국의 최고 영도자’라는 수식어를 반복적으로 붙이고 있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