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김정은과 관계 훌륭…3차 정상회담 좋을 것”…김정은 시정연설에 화답

입력 : ㅣ 수정 : 2019-04-13 22:2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A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AP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3차 북미정상회담은 좋을 것”이라면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시정연설에 긍정적으로 화답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13일(현지시간) 자신의 트위터에 “우리의 개인적인 관계가 여전히 매우 좋다(very good)는 김정은 위원장(의 의견에) 동의한다”면서 “아마도 훌륭하다(excellent)는 말이 더 정확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우리가 서로의 입장(where we each stand)을 완전히 이해한다는 점에서 3차 정상회담은 좋을 것”이라고도 밝혔다.

이는 김정은 위원장이 12일(한국시간) 열린 최고인민회의 2일차 회의 시정연설에서 “미국이 올바른 자세를 가지고 우리와 공유할 수 있는 방법론을 찾은 조건에서 제3차 조미수뇌회담(북미정상회담)을 하자고 한다면 한번은 더 해볼 용의가 있다”고 밝힌 데 대한 트럼프 대통령의 응답이다.

김정은 위원장은 미국과의 대화 가능성을 열어놓으면서도 비핵화와 대북 제재에 대해 일괄 타결 방식으로 접근하는 미국의 이른바 ‘빅딜’에 대해서는 단호히 거부했다.

그렇지만 트럼프 대통령에 대해서는 “나와 트럼프 대통령의 개인적 관계는 두 나라 사이의 관계처럼 적대적이지 않으며 우리는 여전히 훌륭한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면서 열린 태도를 유지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위원장과의 관계는 여전히 좋다’고 말한 것은 이에 화답한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머지않아 핵무기와 제재가 제거될 수 있는 날이 오길 고대한다”면서 “그 이후 북한이 세계에서 가장 성공적인 국가 중 하나가 되는 것을 지켜보는 날이 오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하노이 2차 북미정상회담이 결렬된 이후 북미 두 정상이 대화를 이어나갈 뜻을 직접 주고받으면서 양측은 향후 협상 준비에 본격적으로 착수할 것으로 전망된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