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커리지에서 중간급유했던 공군 1호기, 이번엔 왜?

입력 : ㅣ 수정 : 2019-04-12 05:1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기름 가득 채우고 덜레스공항 출국, 곧바로 한국행
美의장대 사열하는 文대통령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10일(현지시간) 한미 정상회담을 위해 공군 1호기 편으로 미국 워싱턴 앤드루스 공군기지에 도착해 양국 국기를 들고 있는 미군 의장대를 사열하고 있다.  워싱턴 연합뉴스

▲ 美의장대 사열하는 文대통령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10일(현지시간) 한미 정상회담을 위해 공군 1호기 편으로 미국 워싱턴 앤드루스 공군기지에 도착해 양국 국기를 들고 있는 미군 의장대를 사열하고 있다.
워싱턴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을 비롯해 1박 3일간의 공식실무방문을 마친 뒤 문재인 대통령은 11일(현지시간) 오후 워싱턴의 민간공항인 덜레스 국제공항을 통해 귀국길에 오른다. 취임 후 미국 동부 워싱턴 DC를 2차례 방문했던 문 대통령을 태운 공군 1호기(KAF 001)가 미국 서부 앵커리지에서 중간급유를 하지 않고 곧바로 한국으로 향하는 것은 처음이어서 관심이 쏠린다.

청와대 관계자는 11일 “이번엔 중간 급유를 하지 않을 예정이라 (공군 1호기에) 기름을 가득 채우고 간다”며 “앤드류스 공항은 무거워진 공군 1호기가 뜨기엔 활주로가 짧아 덜레스로 가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앤드류스 기지 활주로는 약 3400m, 덜레스 공항의 최장 활주로는 약 4085m다.

앞서 2017년 6월과 지난해 5월 워싱턴 방문 때 출입국 모두 앤드류스 기지를 통했다. 반면 이번 미국 방문에서는 지난 10일 오후 앤드류스 기지를 통해 입국했지만, 출국은 덜레스 공항을 이용한 것이다.

앵커리지에 중간 기착을 하면 워싱턴에서 성남 서울공항까지는 약 17시간이 소요된다. 반면 곧바로 오면 14시간 남짓 걸린다. 급유시간은 물론, 항로 자체가 달라지기 때문에 2시간 30분쯤 시간을 벌게 되는 셈이다.

앵커리지에서 중간 급유를 하지 않는 것이 처음은 아니다. 지난해 9월 유엔총회 기조연설과 한미정상회담 등을 위해 문 대통령이 뉴욕을 방문했을 때에도 공군 1호기는 곧바로 성남공항을 향했다. 또다른 청와대 관계자는 “새로운 항로 개발로 지난해 유엔총회 참석차 뉴욕을 방문했을 때부터 굳이 중간급유를 하지 않아도 된다”고 설명했다.

그렇다면 앵커리지에서 급유를 했던 까닭은 무엇일까. 공군 1호기는 어떤 상황에도 대비해야 하는 만큼 ‘보험용’ 성격이 짙다는게 가 항공전문가 및 공군 관계자들의 설명이다. 군 관계자는 “미국에서 한국으로 올 때에는 맞바람의 영향이 있고, 갑자기 기류가 안 좋으면 연료 소모가 많을 수도 있다. 또 착륙해야만 하는 긴박한 상황이 발생할 수도 있는데, 정해진 곳에 착륙을 안 하고 더 먼 공항에 가게 될 경우까지 대비한 일종의 예비 개념이다”라고 설명했다.

지난해부터 남북관계에 훈풍이 불면서 북한을 덜 우회하게 된건 아니다. 이 관계자는 “이전에도 북한을 의식해서 일부러 우회하거나 했던 건 없었다. 하늘길은 정해져 있고 이착륙 할 때 빼고는 엄청난 고고도이기 때문에 위협은 없다”고 말했다.

워싱턴 임일영 기자 argus@seoul.co.kr

서울 이주원 기자 starjuwo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