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관광공사 공모사업 K-pop 지원금, 3년 연속 최고 등급.

입력 : ㅣ 수정 : 2019-04-11 15:5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부산시는 한국관광공사가 공모한 ‘2019년 K-pop콘서트 지원 사업’에서 최고등급인 A등급을 받아 1억5000만원의 지원금을 받게 됐다고 11일 밝혔다.

이로써 올해 4회째를 맞는 부산원아시아페스티벌(Busan One Asia Festival, 이하 BOF)은 3년 연속 최우수 등급으로 선정돼 우리나라 최고의 K-pop 페스티벌임이 입증됐다.

지난해 BOF는 국내 여행사 32개사와 공동으로 관광상품 기획 판매, 일본?대만?홍콩 방송과 OTA플랫폼을 통한 축제 홍보 등으로 글로벌 관광도시 부산의 브랜드를 세계에 알리는 데 기여했다.

행사기간인 9일 동안 4만 명의 해외 관람객 및 국내 한류팬 23만3000여 명을 유치하는 성과를 이뤘다.

올해 BOF는 오는 10월 19일~25일 부산 전역에서 열린다.

시는 오늘 5월 부산-싱가포르 직항 노선이 개통됨에 따라 이를 적극 활용해 BOF 연계 관광 상품을 만들어 아세안 지역 관광객 유치에 나설 계획이다.

부산시 관계자는 “올해 BOF는 작년의 성과를 바탕으로 더욱더 매력적인 콘텐츠를 기획해 해외 관광객은 물론 부산 전역에서 문화의 향기를 느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

부산김정한 기자 jh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