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 산불’ 대응 호평…문 대통령 지지도 상승 ‘48.1%’

입력 : ㅣ 수정 : 2019-04-11 10:0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리얼미터 홈페이지 캡쳐

▲ 리얼미터 홈페이지 캡쳐

정부의 강원 산불 대처에 긍정적인 평가가 늘면서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지지도가 소폭 상승했다.

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가 tbs 의뢰로 지난 8∼10일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1508명을 상대로 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2.5%포인트)한 결과 문 대통령의 국정 수행에 대한 긍정 평가는 지난주보다 0.8%포인트 오른 48.1%로 집계됐다. 부정 평가는 0.8%포인트 내린 47.0%로 나타났다.

리얼미터는 “국정 수행 긍정 평가 오름세는 강원 산불에 대한 정부 대처가 여론의 호평을 받는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고 설명했다.

다만 박영선 중소기업벤처부 장관 후보자와 김연철 통일부 장관 후보자 임명에 대한 야당의 거센 반발, 강원 산불 대통령 책임 공세,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사망 정권 책임 공세, 청와대 경호처장 갑질 의혹 등의 공세가 이어지면서 상승 폭은 다소 둔화된 것으로 분석됐다.

세부적으로는 호남과 부산·울산·경남, 대구·경북, 50대, 진보층에서 국정 수행 지지도가 하락했지만, 충청권과 서울, 20대와 60대 이상, 보수층과 중도층에서는 상승했다.
리얼미터 홈페이지 캡쳐

▲ 리얼미터 홈페이지 캡쳐

정당 지지도는 더불어민주당이 지난주보다 2.4%포인트 내린 36.5%, 자유한국당은 지난주와 같은 31.2%로 집계돼 두 당의 격차가 더 좁혀졌다.

민주당 지지도는 보수층과 호남에서 상승했지만, 진보층, 여성, 50대와 20대, 30대, 40대, PK, TK, 수도권에서 하락했다.

리얼미터는 “민주당을 이탈한 지지층 다수는 정의당으로 결집하거나 무당층으로 이동한 것으로 분석됐다”고 설명했다.

한국당 지지도는 TK, 50대와 30대에서 올랐지만, 호남과 PK, 충청권, 60대 이상과 40대, 중도층에서는 내렸다.

정의당은 2.0%포인트 오른 9.2%, 바른미래당은 0.4%포인트 내린 4.9%, 민주평화당은 0.2%포인트 내린 2.4%를 기록했다. 무당층은 0.9%포인트 오른 14.0%였다.

자세한 조사개요와 결과는 리얼미터 홈페이지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