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양원 원장의 도사견, 입원 중인 할머니 덮쳤다

입력 : ㅣ 수정 : 2019-04-11 09:4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60대, 산책 중 1.4m 맹견에 물려 숨져
개장 청소 중 탈출… 안락사시키기로
경찰 “입마개 미착용 등 입건 여부 검토”
맹견 이미지.연합뉴스

▲ 맹견 이미지.연합뉴스

경기 안성시에서 60대 여성이 산책을 하다 도사견에 물려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10일 경기 안성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 55분쯤 안성시 미양면의 한 요양원 인근 산책로에서 A(62)씨가 도사견에게 가슴, 엉덩이 등을 수차례 물렸다. A씨는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5시간 만인 오후 1시 16분쯤 사망했다.

A씨를 공격한 도사견은 이 요양원 원장 B(58)씨가 키우던 개로 이날 개가 갇혀 있던 개장 청소를 위해 문을 열어 놓은 사이 근처를 지나던 A씨를 공격한 것으로 조사됐다. A씨가 사고를 당하는 과정에서 요양원 부원장 C(44)씨가 A씨를 돕다가 도사견에게 물렸지만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개장 안에는 도사견 2마리가 있었으며 이 가운데 1마리만 A씨를 공격했다. 이 개는 3년생 수컷으로 몸길이는 1.4m로 파악됐다. 숨진 A씨는 수년 전부터 이 요양원에 입원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B씨 등을 상대로 자세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는 한편 B씨에게 동물보호법 위반 혐의를 적용해 입건할지에 대한 검토를 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산책 등의 상황이 아니라 개가 개장을 탈출해 사고를 낸 것이기 때문에 입마개 미착용 등으로 B씨를 입건할 수 있는지에 대해선 법리 검토가 필요하다”며 “사람을 문 도사견은 B씨의 결정에 따라 안락사시키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김병철 기자 kbchul@seoul.co.kr
2019-04-11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