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상경영 한진… ‘조원태 체제’ 국민연금·KCGI 견제 땐 가시밭길

입력 : ㅣ 수정 : 2019-04-09 00:5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진그룹 차기 경영구도는
조양호 회장 보유 주식 가치 3580억
1700억 상속세 위해 배당 늘릴 가능성 커
지배구조 재편 기대에 계열사 주가 급등
1982년 조양호(왼쪽) 한진그룹 회장이 부친인 조중훈 한진그룹 창업주와 함께 제주도의 제동목장을 둘러보는 모습. 서울신문 DB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1982년 조양호(왼쪽) 한진그룹 회장이 부친인 조중훈 한진그룹 창업주와 함께 제주도의 제동목장을 둘러보는 모습.
서울신문 DB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갑작스럽게 별세하면서 그룹과 핵심 계열사인 대한항공의 경영 구도가 어떻게 바뀔지 관심이 쏠린다. 조 회장 일가 구성원 가운데 유일하게 이사진에 남아 있는 조원태(44) 대한항공 사장에게 경영권이 승계될 가능성이 크다는 시각이 현재로선 우세하다. 하지만 조 회장의 사내 이사 연임을 좌초시킨 국민연금과 행동주의 사모펀드 KCGI의 견제가 지속된다면 경영권 승계가 순탄하지 않을 수도 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조(왼쪽) 회장이 2004년 7월 23일 프랑스 대통령궁에서 자크 시라크(가운데) 대통령으로부터 프랑스 최고 영예 훈장인 레지옹 도뇌르를 받고 부인 이명희 전 이사장과 기념 촬영한 모습.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조(왼쪽) 회장이 2004년 7월 23일 프랑스 대통령궁에서 자크 시라크(가운데) 대통령으로부터 프랑스 최고 영예 훈장인 레지옹 도뇌르를 받고 부인 이명희 전 이사장과 기념 촬영한 모습.
연합뉴스

한진그룹은 8일 조 회장의 별세 소식을 전하며 그룹 전체를 비상경영체제로 전환했다. 조 사장이 장례 절차로 인해 당분간 경영에 신경 쓰기 어렵고, 경영권 승계가 이뤄지지 않은 상황에서 그룹 경영에 차질이 없도록 하기 위해서다. 한진그룹은 지주회사인 한진칼이 그룹의 정점에서 대한항공과 ㈜한진을 통해 계열사를 거느리고 있는 구조다. 이 그룹 주요 3사를 이끄는 사령탑이 모두 조 회장의 최측근인 만큼 조 회장의 유고에도 그룹과 계열사 경영에는 큰 문제가 없을 것이라는 게 업계의 전망이다.

우선 대한항공은 조 사장 체제로 발 빠르게 전환될 것으로 보인다. 조 사장은 2017년 사장으로 승진한 이후 조 회장과 함께 전면에서 회사 경영을 이끌어 왔다. 하지만 비상경영체제가 언제까지 유지될지, 조 사장에게 경영권 승계가 순조롭게 이뤄질지는 미지수다. 조 회장의 지분 이양과 상속세 문제가 걸림돌로 남아 있기 때문이다.
2018년 1월 18일 서울 중구 광화문에서 아들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과 평창동계올림픽 성화를 봉송하는 조 회장(왼쪽).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2018년 1월 18일 서울 중구 광화문에서 아들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과 평창동계올림픽 성화를 봉송하는 조 회장(왼쪽).
연합뉴스

그룹 지주사 한진칼의 지분은 조 회장을 비롯한 자녀가 28.9%, KCGI가 12.8%, 국민연금이 6.7%, 기타 주주가 51.6%씩이다. 조 회장의 지분이 17.8%로 비중이 크고, 조 사장은 2.3%에 불과하다. 여기서 상속세율을 50%로 적용했을 때 조 회장 일가의 지분율은 20.0% 수준으로 떨어지게 돼 자칫 최대주주 지위를 위협받을 가능성도 있다. 이날 한진그룹 주가는 그룹 지배구조 재편과 배당 가능성이 부각되면서 동반 상승했다. 코스피에서 한진그룹 지주사 한진칼은 전 거래일보다 20.63% 오른 3만 4000원에 거래를 마쳤다. 거래량은 1089만 5325주로 하루 새 50배 급증했다. 우선주인 한진칼우는 가격제한폭(29.91%)까지 오르며 상한가인 2만 1500원을 기록했다. 대한항공(1.88%)과 대한항공우(14.49%), 한진(15.12%), 진에어(3.40%), 한국공항(4.76%) 등 나머지 계열사 주가도 강세였다.

신한금융투자 등 증권업계에 따르면 조 회장이 보유한 그룹 계열사 주식의 가치는 약 3579억원으로 상속세율 50%를 단순 적용해도 상속세가 1789억원에 이른다. 조 회장 일가가 주식담보대출로 조달할 수 있는 돈은 609억원가량이어서 나머지 1180억원을 마련하기 위해 계열사 배당을 늘릴 가능성이 크다.

이영준 기자 the@seoul.co.kr

장은석 기자 esjang@seoul.co.kr
2019-04-09 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