땅콩 회항·물컵 갑질·밀수 의혹… 가족사에 무너진 비운의 경영자

입력 : ㅣ 수정 : 2019-04-09 00:5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씁쓸했던 경영 인생 말년
자녀 갑질·아내 폭언 등 지탄의 대상으로
주총서 결국 조 회장도 이사직 연임 실패
평생 쌓아 올린 공든 탑 한순간에 무너져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2014년 12월 12일 큰딸 조현아 대한항공 전 부사장의 ‘땅콩 리턴’ 사건으로 열린 기자회견에서 고개를 숙이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2014년 12월 12일 큰딸 조현아 대한항공 전 부사장의 ‘땅콩 리턴’ 사건으로 열린 기자회견에서 고개를 숙이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은 우리 국민이 전 세계 여러 나라를 편하게 왕래할 수 있도록 하늘길을 여는 데 혁혁한 공을 세웠다. 하지만 조 회장은 경영 인생 말년에 경제·산업 영역보다 사회 영역의 뉴스에서 더 많이 등장했다. 가족의 ‘갑질 논란’에 자신의 배임·횡령 혐의까지 더해져 대한항공 대표이사 연임에 실패하는 비운의 총수가 됐다.

그는 1997년 외환위기와 2008년 금융위기 등 숱한 파고를 탁월한 경영 능력으로 극복해 왔다. 하지만 문제는 가족 내부에 있었다. 장녀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의 ‘땅콩 회항’ 사건이 논란의 출발점이었다. 조 전 부사장은 2014년 12월 승무원이 마카다미아를 봉지째 가져다준 서비스를 문제 삼아 난동을 부리고 항공기를 되돌려 박창진 사무장을 비행기에서 내리게 해 국민적 분노를 샀다. 조 회장이 국민 앞에 머리 숙여 사과하고, 조 전 부사장이 경영 일선에서 물러났지만 공분은 가라앉지 않았다.

지난해 3월에는 차녀 조현민 전 대한항공 전무가 광고대행사 담당 팀장에게 물컵을 집어던지고 물을 뿌렸다는 이른바 ‘물컵 갑질’ 사건이 터졌다. 조 전 전무가 외국인 국적을 가진 상태에서 저가항공사(LCC) 진에어의 등기임원으로 불법 재직한 사실도 드러났다. 이어 이명희 전 일우재단 이사장의 ‘공사장 폭행·폭언 갑질’ 영상이 공개됐다. 여기에 가사도우미 불법 고용, 각종 해외 명품·과일 밀수 및 관세포탈 의혹 등이 꼬리에 꼬리를 물면서 조 회장 일가는 자연스럽게 국민 지탄의 대상이 됐다.

이 같은 논란은 조 회장 퇴진 여론으로 옮아붙었고 결국 조 회장은 지난달 정기 주주총회에서 사내 이사직 연임에 실패했다.

조 회장이 평생 쌓아 올린 공든 탑은 이렇게 외부 환경이 아닌 내부 요인에 의해 한순간에 무너져 내렸다. 자신이 45년간 키워 온 대한항공에서 쫓겨났다는 상실감이 결국 조 회장의 건강 악화로 이어졌을 것이란 시각이 지배적이다.

이영준 기자 the@seoul.co.kr

2019-04-09 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