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경련 “조 회장 별세는 재계·사회적 큰 손실”

입력 : ㅣ 수정 : 2019-04-09 00:5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대한항공 애도 속 투명 경영 요구 목소리
경제단체들은 8일 별세한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공로를 기리며 애도를 표명했다. 재계에선 지난해부터 조 회장 일가가 당국의 집중 수사·조사 대상이 됐지만, 조 회장이 일군 산업적 공로가 퇴색했다며 안타까움을 표현하기도 했다.

전국경제인연합회는 논평에서 “45년간 변화와 혁신을 통해 황무지에 불과하던 항공·물류산업을 일으켜 세계적인 반열에 올려 놓은 조 회장 별세에 대해 깊은 애도를 표한다”고 밝혔다. 이어 평창동계올림픽 유치위원장, 전경련 한미재계회의 위원장, 한불 최고경영자 클럽 회장 등을 역임한 조 회장의 활동을 언급한 뒤“대내외적으로 어려운 시기에 조 회장 별세는 재계와 사회에 큰 손실”이라고 강조했다.

대한상의는 “평생 국내 항공·물류산업 발전에 많은 공헌을 한 고인의 명복을 빌며 유가족과 임직원분들께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며 애도 입장문을 냈다.

한국경영자총연합회도 입장문을 내고 조 회장의 업적을 기린 뒤 “경영계는 고인의 기업가정신과 경영철학, 국가 경제발전을 위한 헌신을 기려 나갈 것”이라면서 “대한항공이 흔들림 없이 세계적인 항공사로 더욱 성장해 나가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조 회장은 2004년부터 경총 부회장으로 재임해왔다.

대한항공 서소문 사옥 앞엔 대한항공기 조기가 게양됐다. 임직원들은 갑작스러운 소식에 당혹해했다.

대한항공 한 임원은 “폐 질환으로 치료 중인 사실은 알고 있었는데 병세가 이 정도로 심각한 줄 몰랐다”고 말했다. 조 회장 일가의 갑질 사건 뒤 조 회장 일가 퇴진을 요구해 온 일부 직원 단톡방에도 명복을 비는 글이 올라왔다.

반면 조 회장 타계가 본격 ‘3세 경영’의 서막이 아니라 한층 건전하고 투명한 경영 체제 정립으로 이어져야 한다는 내부 목소리도 터져 나왔다.

홍희경 기자 saloo@seoul.co.kr
2019-04-09 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