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르면 오늘 軍 장성 인사… 육사 출신 육군총장 ‘무게’

입력 : ㅣ 수정 : 2019-04-08 03:1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운용·김병주·서욱 등 육군총장 물망…공군총장 후보엔 원인철·최현국 거론
상반기 군 장성 인사가 이르면 8일 단행될 예정인 가운데 육군사관학교 출신이 육군참모총장을 이어 갈지 관심이 쏠린다. 정부 관계자는 “이번 주 초에 육군총장과 공군참모총장을 포함한 상반기 장성 인사가 발표될 것으로 안다”고 7일 밝혔다.

최근 군 일각에서는 1969년 서종철 총장 이후 50년 만에 비육사 출신이 육군총장에 임명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왔다. 실제 황인권 제2작전사령관(3사 20기·대장), 김성진 국방대 총장(학군 22기·중장), 남영신 군사안보지원사령관(학군 23기·중장) 등이 후보로 거론됐다.

하지만 지난해 비육사 출신인 정경두 국방부 장관과 박한기 합동참모본부 의장을 임명했다는 점에서 육군총장까지 비육사 출신을 고집하지 않을 거라는 관측에 좀더 무게가 실린 상황이다. 육사 40기인 김운용 지상군작전사령관(대장)과 김병주 한미연합사령부 부사령관(대장), 41기인 서욱 합참 작전본부장(중장)과 최병혁 육군참모차장(중장), 최영철 교육사령관(중장) 등이 후보로 거론된다. 지난해 7월 임명된 심승섭 해군참모총장(해사 39기)과 기수를 맞추려면 동기인 육사 41기가 유력하다.

공군총장 후보로는 공사 32기인 원인철 합참차장(중장)과 이건완 공군작전사령관(중장), 공사 33기인 최현국 공군사관학교 교장(중장)과 황성진 공군참모차장(중장), 공사 34기인 이성용 합참 전략기획본부장(중장) 등이 있다. 33기가 유력하나 34기 발탁도 가능하다.

오는 12일 임기가 끝나는 전진구 해병대사령관(중장)의 후임으로는 해사 40기인 이승도 합참 전비태세검열단장(소장), 해사 41기인 조강래 해병 1사단장(소장), 서헌원 해병 2사단장(소장) 등이 거론된다.

이경주 기자 kdlrudwn@seoul.co.kr
2019-04-08 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