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품위 부적절? 선생도 사람이다”…러시아 여교사들 뿔난 이유는

입력 : ㅣ 수정 : 2019-04-01 14:2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일부 신체 노출 사진 SNS 올려 징계...여교사들 야한사진 게시 시위 맞불
러시아 여교사 타티아나 쿠브신니코바가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계정에 올려 논란이 된 드레스 사진  시베리안 타임스 캡처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러시아 여교사 타티아나 쿠브신니코바가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계정에 올려 논란이 된 드레스 사진
시베리안 타임스 캡처

러시아에서 여자 교사가 선생의 품위를 지키지 않고 부적절한 사진을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올렸다는 이유로 해고된 가운데, 이에 항의하는 여자 교사들이 온라인에 ‘야한 사진’을 게시하는 시위가 벌어지고 있다.

1일(현지시간) 러시아 국영 뉴스채널 RT에 따르면 최근 SNS에 ‘선생도 사람이다’라는 해시태그를 붙이고 수영복 등 노출이 많은 옷차림을 한 자신의 사진을 올리는 여자 교사들의 게시물이 이어지고 있다.

이 시위는 시베리아 바르나울에 사는 영어·영문학 교사 타티아나 쿠브신니코바(38)가 자주색 광택이 나는 짧은 칵테일드레스를 입은 자신의 사진을 SNS 브콘탁테 계정에 올린 후 해고됐다는 소식이 알려지면서 시작됐다. 취미로 얼음물 수영을 즐기는 쿠브신니코바의 계정에는수영복 차림의 사진도 볼 수 있다.

일부 학부모들은 쿠브신니코바의 사진이 남학생의 ‘욕정’을 부추길 수 있어 교사의 행동으로 부적절하다고 문제를 제기했고, 학교 측이 이를 받아들여 해고를 결정했다. 이 소식이 전해지자 러시아 여교사들은 교사의 사생활을 통제하고 사적 영역을 과도하게 침해하는 것이라고 항의하면서 온라인 시위를 시작했다. 러시아 서부 이바노보에 사는 아나스타샤라는 러시아어 여교사는 해변에서 찍은 수영복 사진을 게시하며 “실험 선호자로서 이 사진들을 올리겠다. 얼마나 빨리 해고되는지 보자”고 꼬집었다.
‘선생도 사람이다’ 시위에 동참한 러시아 교사 아나스타샤의 인스타그램 사진  데일리 메일 캡처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선생도 사람이다’ 시위에 동참한 러시아 교사 아나스타샤의 인스타그램 사진
데일리 메일 캡처

여론은 공개된 계정에 교사로서 비교육적인 사진을 공유하는 것은 자제해야 한다는 의견, 그리고 교사의 개인 SNS 활동은 사생활로서 존중돼야 한다는 반론이 엇갈린다.

러시아 교육부는 논란이 확산되자 지방 교육 당국에 정확한 경위를 파악하라고 지시했다. 정치권도 논란에 가세했다. 러시아 하원 문화위원회의 옐레나 드라페코 의원은 학교의 결정을 “뻔뻔하고 가식적”이라고 비난하고 “이번 일은 직원을 해고할 이유가 못 된다”고 지적했다.

하종훈 기자 artg@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