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어 쏟아지는 배구 FA 시장… 집안 단속 나섰다

입력 : ㅣ 수정 : 2019-04-01 00:1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2일까지 FA 37명 자유로운 협상 돌입
MVP 후보 정지석, 역대 최고액도 기대
현대건설, 블로킹 1위 양효진 사수 총력
올 시즌 남녀 프로배구가 막을 내리자 또 다른 경쟁이 시작됐다.

한국프로배구연맹 소속 37명(남자 25명, 여자 12명)은 지난 30일부터 오는 12일까지 2주 동안 자유계약선수(FA) 협상에 돌입하게 된다. 이전까지는 원소속 구단과 우선 협상을 펼쳐야 했는데 올 시즌부터는 제도가 바뀌어 곧바로 전 구단과 자유롭게 협상할 수 있다. 직전 시즌 연봉 기준으로 A등급 선수(남자 2억 5000만원 이상, 여자 1억원 이상)들에 대한 보상 선수 지명 마감이 종료되는 오는 16일 FA가 최종 완료된다. 특히 올 시즌에는 각 팀의 주축 선수 여럿이 FA로 풀려 시장이 뜨겁다. ‘집안 단속’과 ‘영입’ 간 치열한 경쟁이 예상된다.

남자부 최대어로는 레프트 정지석(24·대한항공)이 꼽힌다. 지난해 FA에서 역대 최고액인 연봉 5억 2000만원을 받았던 전광인(28·현대캐피탈)을 뛰어넘을 수도 있다. 2018~19 V리그 정규리그에서 수비 2위(세트당 5.121개), 득점 9위(548점), 공격 성공률 3위(55.28%), 서브 6위(세트당 0.371개)를 기록했다. 1일 V리그 시상식에서 유력한 최우수선수상(MVP) 후보 중 한 명이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현대캐피탈의 토종 빅맨 문성민(33)은 코트에 나선 것만으로도 상대방에게 위압감을 주며, 국내 최고의 센터로 평가받는 신영석(33·현대캐피탈)은 속공과 블로킹에서 강점을 보이고 있어 각 구단의 관심을 받고 있다. 레프트 곽승석(31·대한항공)과 세터 노재욱(27·우리카드)도 주목 대상이다.

여자부에는 센터 양효진(30·현대건설)이 최대어다. 190㎝ 큰 신장으로 2009~10시즌부터 10시즌 연속 블로킹 1위 자리를 지켰다. 이번 시즌에도 공격 성공률 1위(47.79%), 득점 7위(499점)의 성적을 거뒀다. 소속팀 현대건설은 양효진 지키기에 전력하고 있다.

‘봄 배구’에서 고비마다 블로킹과 속공으로 상대를 흔들었던 국가대표 센터 배유나(30·도로공사)와 수비 4위(세트당 9.035개)로 건재함을 과시하고 있는 베테랑 리베로 임명옥(33·도로공사)도 FA 결과가 주목된다.

한재희 기자 jh@seoul.co.kr

2019-04-01 2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