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두환 정권 “KAL기 폭파범 김현희 데려와라”…대선 활용 정황

입력 : ㅣ 수정 : 2019-03-31 16:0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988년 외교문서 공개
KAL 858기 폭파사건-김현희 서울로 압송 1987.12.15  서울신문 DB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KAL 858기 폭파사건-김현희 서울로 압송 1987.12.15 서울신문 DB

전두환 정권이 대한항공 항공기 폭파사건을 정략적으로 활용하려 한 정황이 30년 전 외교문서를 통해 확인됐다.

31일 공개된 1987~88년 외교문서에는 1987년 11월 29일 대한항공(KAL) 858기 폭파사건 범인 김현희를 대선 직전 국내로 데려오기 위한 외교 교섭 과정이 담겼다.

김씨의 신병을 확보한 바레인 측은 “인도가 성급하다”고 했고, 특사로 파견된 박수길 차관보는 ‘늦어도 15일’까지 도착하기 위해서는 12일까지는 바레인 측으로부터 인도 통보를 받아야 한다고 보고했다.

대선 하루 전까지 인도를 받겠다는 계획은 이를 정치적으로 활용하고자 했던 의도로 풀이된다. 실제로 막판에 이송 일정이 연기되자 박 차관보는 커다란 충격이고 우리 측에 너무나 많은 문제를 제기하고 있다며 바레인 측을 압박한 후 이를 정부에 보고했다.

정부는 사우디 정부에 바레인에 영향력을 행사할 것을 요청하고, 바레인 고위직들과 친분이 있는 국내 인사와도 접촉하라고 지시하는 등 백방으로 노력했다. 결국 바레인은 하루 뒤 김씨의 이송을 승인했고 김씨는 대선 하루 전인 15일 입국했다.

이 과정에서 박 차관보는 미국이 김씨의 인도가 선거 이후가 되도록 바레인 측에 영향을 행사했을 가능성도 완전히 배제할 수 없다며 미국 측에 소상한 정보는 주지 않는 것이 좋을 것 같다고 보고했다.

또 일본 위조여권을 가지고 있던 김현희의 신병 확보를 위해 일본과 신경전을 벌이기도 했다. 일본이 이송관할권 문제를 제기한 것 같다는 바레인 측 관계자의 설명에 주일 대사관은 일본 외무성을 방문해 수사관할권 문제에 있어 한국이 최대한 존중돼야 한다며 진상규명이 늦어지는 일이 있어선 안 된다고 강조했고, 그렇게 김씨를 국내로 데려올 수 있었다고 문서는 말하고 있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