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땅콩 서비스’ 퇴출…“최소한의 안전 조치”

입력 : ㅣ 수정 : 2019-03-31 16:2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대한항공 비행기 [연합뉴스 자료사진]

▲ 대한항공 비행기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한항공은 지난 25일부터 기내에서 스낵으로 제공하던 땅콩 서비스 대신 크래커 등을 제공하고 있다고 31일 밝혔다.

대한항공은 땅콩 알레르기 환자를 보호하기 위해 조만간 땅콩 성분이 들어간 모든 식재료를 기내식에서 제외할 계획이다. 싱가포르항공, 콴타스항공, 에어뉴질랜드, 브리티시항공 등도 같은 이유로 기내 땅콩 서비스를 중단했다.

미국에서는 학교 급식 때 땅콩 알레르기가 있는 학생을 별도 구역에서 식사하게 하는 등 보호 조치를 하고 있다. 알레르기 반응이 심한 사람은 옆 사람이 땅콩을 먹는 것만으로도 알레르기 증상을 일으킬 수 있기 때문이다.

기내에서도 최근 10대 소년이 가족과 함께 미국 애틀랜타에서 인천공항을 거쳐 필리핀 마닐라로 가려다 땅콩 알레르기를 이유로 마닐라행 대한항공편에 탑승하지 못하는 일이 생겼다. 2017년 7월 호주에서는 싱가포르로 가던 싱가포르항공 기내에서 승객들이 스낵으로 제공된 땅콩 봉지를 뜯은 뒤 3살 남자아이가 알레르기 반응을 일으켰다.

대한항공은 이번 조치가 2014년 이른바 ‘땅콩 회항’ 스캔들과는 무관한, 순전히 승객 건강과 관련한 조치라고 밝혔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세계 주요 항공사들도 잇따라 기내 땅콩 서비스를 중단하고 있다. 땅콩 알레르기 승객들을 위한 최소한의 안전 조치”라고 설명했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