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 노동자 문호개방·관광객 증가…日 출입국 관리기구 장관급으로 격상

입력 : ㅣ 수정 : 2019-03-28 19:2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외국인 노동자에 대한 문호개방과 해외 관광객의 급격한 증가에 대응해 일본 정부가 출입국 관리조직을 장관급으로 격상시키고 인원도 크게 늘렸다. 28일 마이니치신문 등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다음달 1일 장관급 기관인 ‘출입국재류관리청’을 출범시킨다. 기존의 ‘법무성 입국관리국’을 확대 개편한 것이다. 인력도 5400여명으로 10% 이상 증원했다. 일본이 출입국 관리를 전담하는 장관급 부서를 두게 된 것은 크게 2가지 이유에서다. 우선 다음달 1일 일본 체류허가를 확대해 외국인 노동자의 자국 내 유입을 활성화하는 내용의 출입국관리 및 난민인정법이 새롭게 발효된다. 해외 관광객의 급증세에도 대응하게 된다. 일본을 찾은 외국인이 지난해 3119만명으로 3000만명을 넘어선 가운데 일본 정부는 도쿄올림픽·패럴림픽이 열리는 내년 4000만명 달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

도쿄 김태균 특파원 windsea@seoul.co.kr



2019-03-29 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