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큰손’ 국민연금… KT 등 지분 10% 넘는 기업 80곳

입력 : ㅣ 수정 : 2019-03-29 02:5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작년 주총 안건 중 18.9% 반대표 던져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을 대한항공 대표이사직에서 끌어내린 자본시장의 ‘큰손’ 국민연금이 다음엔 어디를 향해 주주행동을 개시할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국민연금이 올 초 기준 지분을 5% 이상 보유한 기업은 모두 293곳이다.

이 가운데 대한항공처럼 지분이 10% 이상인 기업은 80곳이나 된다. 28일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국민연금은 KT(12.19%), 포스코(10.72%), KT&G(10.0%), 하나금융지주(9.68%), KB금융(9.50%), 네이버(9.48%), 신한금융지주(9.385) 등 7개 기업의 최대주주다.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를 비롯한 시가총액 10위권 내 대기업의 지분도 5% 이상 보유하고 있다. 조 회장 사례처럼 국민연금의 반대표 행사로 오너 일가가 이사직에서 물러나는 일이 얼마든지 발생할 수 있는 것이다. 국민연금이 민간 기업의 경영권에 관여하는 게 과연 적절한지에 대한 논란도 갈수록 커질 것으로 보인다.

국민연금은 지난해 주총에 참석해 상정안 2938건 중 537건(18.92%)에 대해 반대 의결권을 행사했는데 이 가운데 이사·감사 선임이 42.1%로 절반에 가까운 비중을 차지했다. 최종 부결로 이어진 사례는 5건에 불과했지만, 이달부터 ‘국민연금이 10% 이상의 지분율을 가진 기업이나 국내주식 자산군 내 보유 비중이 1% 이상인 기업의 전체 주총안건’에 대해 주총 전 찬반 의결권을 공시하면서 영향력이 확대되고 있다.

이현정 기자 hjlee@seoul.co.kr

2019-03-29 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