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죄송하다”던 정준영, 휴대전화 초기화한 뒤 경찰에 제출

입력 : ㅣ 수정 : 2019-03-23 10:3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영장심사 마친 ‘성관계 몰카’ 정준영 성관계 동영상을 불법적으로 촬영·유통한 혐의를 받는 가수 정준영이 21일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마치고 법정 밖으로 나서고 있다. 2019.3.21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영장심사 마친 ‘성관계 몰카’ 정준영
성관계 동영상을 불법적으로 촬영·유통한 혐의를 받는 가수 정준영이 21일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마치고 법정 밖으로 나서고 있다. 2019.3.21 연합뉴스

성관계 동영상을 몰래 촬영·유포한 혐의로 구속된 가수 정준영(30)이 휴대전화에 담긴 증거를 인멸한 새 정황이 드러났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22일 오후 구속 후 처음으로 정씨를 불러 추가 범행과 증거인멸 의혹에 대해 조사하고 있다. 정씨는 빅뱅 멤버 승리(본명 이승현·29) 등과 함께 있는 카카오톡 대화방 등에 불법 촬영한 것으로 의심되는 성관계 동영상을 유포한 혐의를 받는다.

정씨는 지난 14일 경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을 당시 휴대전화 3대를 임의 제출했다. 정씨는 카카오톡 대화 내용이 이미 공개된 이른바 ‘황금폰’과 가장 최근 사용한 휴대전화는 그대로 냈지만, 나머지 한 대는 공장 출고 상태로 되돌리는 ‘초기화’ 작업을 거친 뒤 제출했다.

그리고 다음날인 15일 경찰 조사를 마친 뒤 나와 “회자되고 있는 ‘황금폰’에 대해서도 있는 그대로 제출하고 솔직하게 말씀드렸다”고 말했다. 21일 구속 영장 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법원에 출석해서는 “정말 죄송합니다. 저는 용서받을 수 없는 범죄를 저질렀습니다. 저에 대한 모든 혐의를 인정합니다”라고 고개를 숙였다.

경찰은 정씨가 초기화한 휴대전화 데이터를 복구하는 데는 실패했다. 경찰은 이 휴대전화에 추가 범행 증거가 담겨있을 수 있다고 보고 정씨를 상대로 휴대전화를 실제 사용한 시기, 초기화한 시점과 동기 등에 대해 캐묻고 있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