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웰컴! 신라면 건면”… 풀무원이 농심 광고

입력 : ㅣ 수정 : 2019-03-20 08:1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근 라면시장 건면 폭발적 인기 영향
서울 버스 정류장 등에 옥외광고 ‘화제’
새로운 시장 경쟁 통해 동반 성장 기대
‘웰컴, 신나면(신라면) 건면.’

건면 브랜드 ‘생면식감’을 생산하는 풀무원이 경쟁업체인 농심의 신제품 ‘신라면 건면’ 광고를 대신 해주고 있어 화제가 되고 있다. 풀무원은 왜 자사 상품이 아닌 농심의 ‘신라면 건면’을 전면에 내세운 광고를 제작하게 된 것일까.
풀무원의 ‘신나면 건면’ 광고 풀무원제공

▲ 풀무원의 ‘신나면 건면’ 광고 풀무원제공



19일 서울 시내 버스정류장 곳곳에는 “신나면 건면의 출시로 대한민국 라면시장이 기름에 튀기지 않은 생라면으로 이동하고 있습니다. 이제 오뚝이(오뚜기)가 함께하실 차례입니다. 국가대표 생라면 풀무원 생면식감으로부터”라는 내용이 적힌 광고판이 눈에 띈다. 풀무원 이름으로 ‘Welcome! 新라면 건면’이라고 적힌 대형 현수막도 걸렸다. 풀무원 측은 “지난 12일부터 서울 시내 버스 정류장 53개, 대학가와 지역 거점 등을 중심으로 40곳에 포스터·현수막 광고를 하고 있다”면서 “옥외광고는 다음달 중순까지 이어질 예정”이라고 밝혔다.

풀무원이 타사 제품을 응원하는 이색 광고를 하게 된 데는 정체된 기존 라면시장에 ‘건면’이라는 새 돌파구가 생겼음을 감지했기 때문이다. 2011년부터 생면식감 육개장 등 건면을 만들어 온 풀무원은 1위 업체인 농심이 최근 신라면 건면 출시 40일 만에 1000만개를 팔아치우는 등 뜨거운 반응을 일으키자 이를 기회로 여겼다. 풀무원 관계자는 “신라면 건면 돌풍을 기점으로 ‘건면’이라는 새로운 시장이 열리고 있다고 봤다”면서 “건면은 향후 성장 가능성이 큰 영역이기에 함께 잘해 보자는 의미로 광고를 기획했다”고 전했다.

실제로 건면은 국내 라면시장의 대세로 떠오르고 있다. 그동안 건면은 1970년대 길라면(농심)을 시작으로 ‘건면세대’(농심·2007년), ‘후루룩국수’(농심·2008년) 등 존재는 했지만 유탕면에 밀려 크게 주목받지 못했다.

그러나 취향의 세분화에 따른 상품 다양성 추구, 건강에 대한 관심 등 소비 트렌드의 영향으로 최근 건면이 재조명받기 시작했다. 일본에서도 최근 건면의 시장 점유율이 25%까지 뛰었다. 이런 가운데 지난 1월 농심이 대표 상품인 신라면 브랜드를 앞세워 건면 상품을 내놓은 것이 주효했던 것으로 업계 관계자들은 보고 있다. 향후 건면을 주력 상품으로 지속 개발할 예정인 풀무원으로서는 경쟁 업체가 뛰어들어 시장의 성장 가능성이 커진 것이 반갑기만 하다. 풀무원 관계자는 “신라면 건면의 활약을 매우 환영하고 긍정적으로 보고 있다”면서도 “우리가 진일보된 특허를 갖고 있기 때문에 건면 시장에서 앞으로 치열한 경쟁을 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농심 관계자는 “광고 취지를 이해한다”면서 “공정한 경쟁을 통해 함께 건면 시장을 키워 나갔으면 한다”고 밝혔다.

심현희 기자 macduck@seoul.co.kr
2019-03-20 2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