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담동 주식 부자’ 부모 살해범, 모친 행세하며 동생과 카톡

입력 : ㅣ 수정 : 2019-03-19 19:1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범행 후 은폐 행각으로 실종신고 늦어져
‘청담동 주식부자’ 이희진씨의 부모 살해 용의자 김모(34)씨가 18일 오전 안양 동안경찰서에서 조사를 받으러 이동하고 있다.경찰은 나머지 용의자 3명을 쫓고 있다. 2019.3.18. 사진 제공=인천일보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청담동 주식부자’ 이희진씨의 부모 살해 용의자 김모(34)씨가 18일 오전 안양 동안경찰서에서 조사를 받으러 이동하고 있다.경찰은 나머지 용의자 3명을 쫓고 있다. 2019.3.18. 사진 제공=인천일보

한달 전 공범 모집… 검찰, 구속영장 청구
5억 중 1800만원 회수, 남은 돈 행방 묘연

‘청담동 주식 부자’ 이희진(33·구속수감)씨의 부모를 살해한 혐의를 받는 김모(34)씨가 범행 이후 숨진 이씨의 어머니 휴대전화를 이용해 어머니 행세를 한 것으로 드러났다. 범행을 한 달 가까이 준비한 정황도 추가로 드러나 범행 동기에 관심이 쏠린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강력계는 피의자 김씨가 이씨의 부모를 살해한 것으로 추정되는 지난달 25일 사건 현장에서 이씨의 휴대전화를 갖고 나와 이씨의 동생 등으로부터 카카오톡 메시지를 받으면 자신이 어머니인 것처럼 메시지를 주고받은 것으로 조사됐다고 19일 밝혔다.

김씨의 이 같은 행각은 며칠 이어지자 이씨 동생이 수상히 여겨 부모님 집에 찾아갔지만 집 비밀번호가 바뀌어 있었다. 김씨가 바뀐 비밀번호를 알려줬지만 잘못된 번호였다. 이씨 동생은 어머니가 전화를 받지 않고 카카오톡마저 끊기자 경찰에 실종 신고를 했다. 경찰 수사가 실종신고에서 시작돼 김씨의 은폐 행각은 경찰 수사를 늦추는 데 영향을 끼친 것으로 보인다.

김씨가 한 달 가까이 범행을 계획한 정황도 드러났다. 김씨는 범행 당일 중국으로 출국한 A(33)씨 등 공범 3명을 모집하기 위해 지난달 초 인터넷에 경호 인력을 모집한다는 글을 올려 이들과 접촉했다. A씨 등은 미리 주변 정리를 마친 뒤 범행 직후 중국행 비행기에 올랐고, 이들 중 한 명의 가족도 사건 이전에 중국으로 빠져나간 것으로 확인됐다. A씨 등은 모두 중국동포이자 동갑내기로 전해졌다. 1명은 국내에서 가정을 꾸려 가족과 함께 살아온 것으로 파악됐다.

김씨가 이씨 부모를 살해한 뒤 가져간 5억원의 행방도 밝혀지지 않았다. 김씨는 “공범들에게 일부 나눠준 뒤 나머지는 썼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김씨 검거 당시 1800여만원을 회수하고 나머지 돈을 어떻게 썼는지 캐고 있다. 이 돈은 이씨 동생이 사건 당일 차량을 판매한 대금 가운데 일부다. 검찰은 김씨에 대해 강도살인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은 20일 수원지법 안양지원에서 열린다.

남상인 기자 sanginn@seoul.co.kr

2019-03-20 1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