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상정 “국민 알 필요 없다 발언은 한국당 가짜뉴스”

입력 : ㅣ 수정 : 2019-03-20 00:4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계산식 나오면 추후 설명 취지를 왜곡”
나 원내대표 “비례대표제 수수께끼” 비난
심 “합의배치 법안 낸 나경원이 미스터리”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 위원장인 정의당 심상정 의원이 19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해 머리카락을 쓸어 넘기고 있다. 심 의원은 전날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심 의원이 선거제도와 관련해서는 국민들이 알 필요 없다고 했다’고 한 비판에 대해 “한국당은 더이상 말꼬리 잡고 왜곡해 선거제도 개혁을 방해하려는 행위를 중단해달라”고 촉구했다.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 위원장인 정의당 심상정 의원이 19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해 머리카락을 쓸어 넘기고 있다. 심 의원은 전날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심 의원이 선거제도와 관련해서는 국민들이 알 필요 없다고 했다’고 한 비판에 대해 “한국당은 더이상 말꼬리 잡고 왜곡해 선거제도 개혁을 방해하려는 행위를 중단해달라”고 촉구했다.
연합뉴스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 위원장인 심상정 정의당 의원은 너무 복잡해 이해가 어려운 50% 연동형 비례대표제 합의안에 대해 “국민은 산식(算式)이 필요 없다. 컴퓨터를 할 때 컴퓨터 치는 방법만 알면 되지 그 안에 컴퓨터 부품이 어떻게 되는 건지까지 다 알 필요가 없다”고 말한 발언이 야당의 비판을 받자 19일 ‘가짜뉴스’라며 적극 반박에 나섰다.

심 의원은 기자간담회를 통해 “제가 선거제도와 관련해 ‘국민이 알 필요 없다’고 했다고 어제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말했는데 이는 완전한 가짜뉴스이며 천부당만부당한 말씀”이라고 밝혔다.

이어 “국민은 선거제 개혁의 내용을 당연히 속속들이 아셔야 하는데, 다만 저는 주무부처인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서 그 계산식이 나오면 추후 설명을 드리겠다는 취지에서 (국민은 산식이 필요 없다고) 이야기를 한 것”이라며 “지금 한국당 나 원내대표에 이어 황교안 대표까지 나서서 제 발언의 취지를 왜곡·호도하고 있는데 매우 유감”이라고 했다.

또 “30년 동안 기득권 양당이 입은 ‘맞춤형 패션’의 낡은 옷을 이제 ‘민심 맞춤형 패션’으로 만들려고 하니 (한국당이) 모든 독한 말을 동원해 선거제 개혁을 좌초시키려 한다”며 “오늘 아침 나 원내대표가 여야 4당의 합의안이 ‘여의도 최대 미스터리 법안’이라고 했는데 지난해 12월 선거제 개혁에 대한 여야 5당 원내대표 합의에 서명을 해놓고 지금 와서 합의사항과 180도 배치되는 법안을 제출한 나 원내대표야말로 미스터리”라고 비난했다.

이날 한국당 원내대책회의에서 나 원내대표는 “더불어민주당과 일부 야당이 급조해 만들어 명칭도 낯선 ‘50% 권역별 연동형 비례대표제’의 실체가 여의도 최대의 수수께끼”라며 “더 큰 문제는 ‘산식을 알려달라’는 기자들의 질문에 ‘알 필요 없다’는 취지로 답변한 심 의원의 오만한 태도”라고 했다. 이어 “심 의원은 야당의 문제 제기에 ‘좁쌀정치’라고 하는데 심 의원이야말로 국민을 좁쌀로 여기는 정치를 하는 것 아닌가”라고 연일 비난에 나섰다.

이근홍 기자 lkh2011@seoul.co.kr

2019-03-20 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