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원형 보존하는 고성 GP…이르면 5~6월 관광 허용

입력 : ㅣ 수정 : 2019-03-20 00:4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해 남북 군사합의 따라 화기 철수
민간 첫 공개 땐 지근거리서 북녘 관찰
DMZ 관할 유엔사도 긍정 반응 보여
문화재 등록 추진…개방 속도 붙을 듯
정부가 강원도 고성 22사단 전방 감시초소(GP)를 민간인에게 관광코스로 개방하는 방안을 추진하는 가운데 지난달 13일 고성 GP에서 병력과 화기를 철수한 초소 주변 풍경을 영상에 담고 있는 군 관계자의 모습. 대한민국 최동북단에 위치한 고성 GP는 1953년 정전협정 체결 직후 최초로 설치된 곳으로 북한 GP와의 거리가 580m밖에 되지 않아 남북이 가장 가까이서 대치했던 곳이다.  서울신문 DB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정부가 강원도 고성 22사단 전방 감시초소(GP)를 민간인에게 관광코스로 개방하는 방안을 추진하는 가운데 지난달 13일 고성 GP에서 병력과 화기를 철수한 초소 주변 풍경을 영상에 담고 있는 군 관계자의 모습. 대한민국 최동북단에 위치한 고성 GP는 1953년 정전협정 체결 직후 최초로 설치된 곳으로 북한 GP와의 거리가 580m밖에 되지 않아 남북이 가장 가까이서 대치했던 곳이다.
서울신문 DB

정부가 지난해 ‘남북 9·19 군사합의’에 따라 인원과 화기를 철수하고 원형 그대로 보존하기로 한 강원도 고성 22사단 전방 감시초소(GP)를 민간인에게 관광코스로 개방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정부 관계자는 19일 “현재 보존 GP의 민간인 개방을 위한 준비를 하고 있다”며 “이르면 5~6월쯤 민간인 개방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했다. 보존 GP가 민간인에게 개방된다면 역사상 처음으로 민간인에게 공개되는 GP가 된다. 아울러 민간인이 가장 가까운 거리에서 북한 땅을 바라보는 곳이 된다.

과거 ‘369GP’로 불린 보존 GP는 1953년 남측 동북방 최전선에서 임무를 개시한 이후 그동안 민간에게 공개되지 않았다. 1953년 7월 정전협정 체결과 동시에 전군 최초로 임무가 개시된 곳이 남북 화해무드에 따라 민간인에게 개방되는 셈이다.

보존 GP의 민간인 개방은 과거 진행됐던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 견학 프로그램과 같은 형태로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군의 통솔하에 GP를 포함한 통일전망대 등 인근 코스를 견학하는 방식이 될 전망이다. 현재 구체적인 사항에 대해서는 문화체육관광부 등과 협의가 이뤄지고 있다. 정부 관계자는 “군에서는 관광을 위한 현장 안내 및 통제, 제반 요소 등을 준비하고 있다”고 했다. 특히 비무장지대(DMZ)를 관할하고 있는 유엔사도 민간인 개방에 대해 긍정적인 것으로 전해졌다.

남북은 지난해 ‘9·19 남북 군사합의’에 따라 상호 11곳의 GP를 모두 파괴하기로 했지만 이곳은 역사적 가치가 높게 평가돼 이후 원형 그대로 보존하기로 합의했다. 현재는 인원과 장비 등을 비롯해 수도나 전기 등 시설도 모두 철거돼 빈 건물로 남아 있다.

지난달 13일 외부에 처음으로 공개된 GP의 모습은 금강산의 절경을 남측 최전선에서 볼 수 있는 등 관광지로서의 이점과 오래된 역사로 문화재적 가치가 충분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특히 마주 보고 있는 북측 GP도 완전 파괴가 이뤄진 만큼 평화의 분위기도 직접 느낄 수 있을 전망이다.

현재 보존 GP는 문화재 등록을 위한 절차를 밟고 있다. 문화재청에서는 지난달 문화재 등록을 위해 현장 검증을 진행하고 관련 사항을 논의하고 있다. 문화재 지정이 확정된다면 GP 개방에 더욱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문화재청 관계자는 “현재 문화재 등록을 위한 절차에 착수 중”이라며 “이르면 다음달 말쯤 최종 결정이 날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이주원 기자 starjuwon@seoul.co.kr
2019-03-20 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