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희진 부모 살해 피의자가 강탈한 돈은 ‘부가티’ 판매금 15억 중 5억

입력 : ㅣ 수정 : 2019-03-19 18:2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청담동 주식부자’ 이희진씨의 부모 살해 용의자 김모(34)씨가 18일 오전 안양 동안경찰서에서 조사를 받으러 이동하고 있다.경찰은 나머지 용의자 3명을 쫓고 있다. 2019.3.18. 사진 제공=인천일보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청담동 주식부자’ 이희진씨의 부모 살해 용의자 김모(34)씨가 18일 오전 안양 동안경찰서에서 조사를 받으러 이동하고 있다.경찰은 나머지 용의자 3명을 쫓고 있다. 2019.3.18. 사진 제공=인천일보

‘청담동 주식 부자’로 불리는 이희진(33)씨의 부모를 살해한 피의자가 이씨의 동생(31)이 최근에 판 고가의 수입차 ‘부가티’를 판 돈 수억원을 노리고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의심되는 정황이 포착됐다.

19일 이 사건을 수사 중인 경기 안양동안경찰서에 따르면 이씨의 동생은 사건 당일인 지난달 25일 고급 외제차를 판매한 대금 15억원을 받았다.

해당 차량은 ‘부가티’로 확인됐다. 부가티는 부유층을 겨냥한 슈퍼카로, 세계에서 가장 빠르고 값비싼 차종으로 꼽힌다.

이씨가 ‘주식 부자’로 세간에 유명해진 계기 중 하나가 그가 부가티 등 고급 차량을 여러 대 소유하고 있다는 것이었다.

이씨의 동생은 차량 판매대금 중 5억원을 보스턴백에 담아 부모에게 전달했다고 한다.

그러나 우연인지 계획적인지 몰라도 이 돈을 전달받은 날 이씨의 부모는 이번 사건의 주범격인 피의자 김모(34)씨와 달아난 중국동포 공범 A(33)씨 등 3명에게 변을 당했다.

유일하게 검거된 김씨는 이씨의 아버지(62)가 자신의 돈 2000만원을 빌려갔으나 돌려주지 않아 범행했다는 진술을 고수하고 있다.

그러나 김씨의 나이, 김씨가 사실상 직업이 없는 점 등을 고려하면 그와 피해자 사이에 채권·채무 관계가 존재했을 가능성은 비교적 옅어 보인다.

특히 2000만원 때문에 중국동포를 3명씩이나 고용해 끔찍한 범죄를 저질렀다는 진술을 상식적으로 납득하기 어려운 부분이다.

경찰은 현재까지의 수사 내용으로 볼 때 김씨가 계획적으로 강도살인을 저질렀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다.

사건 현장인 아파트 1층 출입구 CCTV에는 당일인 지난달 25일 오후 3시 51분 김씨와 A씨 등 총 4명이 아파트로 진입하는 모습이 찍혔다.

이어 15분 뒤인 오후 4시 6분 이씨 부부가 아파트로 들어갔고, 아파트 내부 어딘가에서 대기하고 있던 김씨 일당은 이씨 부부가 집 안으로 들어갈 때 따라 들어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전해졌다.

김씨 등은 이씨 부부가 귀가 전 작은 아들로부터 받은 5억원이 든 돈가방을 빼앗고, 두 사람을 살해했다.

이들은 이씨의 아버지는 냉장고에, 어머니(58)는 장롱에 각각 유기했다.

A씨 등 공범들은 2시간 30여분 만인 오후 6시 30분쯤 아파트를 나섰고, 오후 11시 51분 중국 칭다오로 출국했다.

주범 김씨는 집 안에 남아 있다가 같은 날 오후 10시 친구 등 2명을 잠깐 불러 그의 표현 대로 ‘뒷수습’을 했고, 다음날 오전 이삿짐센터를 불러 이씨 아버지의 시신이 든 냉장고를 평택의 창고로 옮긴 뒤 아파트를 빠져나갔다.

이씨 부부가 돈가방을 받아 온 당일 범행이 이뤄진 점, 피의자와 피해자의 아파트 진입 시차가 15분에 불과한 점, 단 2시간 30분간의 범행 뒤 공범들이 곧바로 출국한 점 등을 보면 수억원의 차량 판매 대금을 노린 계획적 범죄일 가능성에 무게가 실린다.

김씨는 범행 뒤 한동안 이씨의 어머니 행세를 한 것으로도 드러났다.

김씨는 사건 현장에서 이씨 어머니의 휴대전화를 갖고 나와 들고 다니며 이씨 동생 등으로부터 카카오톡 메시지가 오면 자신이 어머니인 것처럼 꾸며 메시지를 주고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 같은 행각은 며칠간 이어졌지만 이씨의 동생은 어느 순간부터 자신의 어머니가 아닌 것처럼 느껴 불안한 마음에 직접 부모의 집에 찾아갔지만, 집 비밀번호가 바뀌어 안으로 들어가지 못했다.

이에 이씨는 어머니에게 카카오톡으로 바뀐 비밀번호가 무엇인지를 물었고, 김씨는 이때도 자신이 어머니인 것처럼 바뀐 비밀번호를 알려줬다.

그러나 이 비밀번호는 잘못된 번호였고 이씨의 동생은 부모의 집으로 들어가지 못했다. 이후 이씨의 동생은 어머니가 전화를 받지 않고 카카오톡 연락도 끊기자 경찰에 실종신고를 했다.

김씨가 한 달 가까이 이 사건 범행을 계획한 정황도 나타났다.

김씨는 범행 당일 중국으로 출국한 A씨 등 공범 3명을 모집하기 위해 지난달 초 공범들을 모집하는 글을 인터넷에 올린 것으로 파악됐다.

그는 경호 인력을 모집한다는 명목으로 글을 올려 A씨 등과 접촉, 사전 모의를 거쳐 범행에 착수한 것으로 조사됐다.

그러나 여전히 김씨는 이씨 부부가 돈가방을 갖고 있는 줄 몰랐다는 취지로 진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까지는 김씨 등이 이씨 부부를 미행한 흔적은 나타나지 않았다”고 말했다.

김씨가 피해자들을 살해한 뒤 가져간 5억원의 행방에 대해서도 아직 확실히 밝혀지지 않았다.

김씨는 “공범들에게 일부 나눠준 뒤 나머지는 내가 갖고 있다가 썼다”고 진술했지만 정확한 용처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김씨 검거 당시 김씨가 가져간 5억원 가운데 1800여만원을 회수하고 김씨가 나머지 돈을 어디에, 어떻게 썼는지 등에 대해 수사를 이어가고 있다.

경찰은 이날 김씨에 대해 강도살인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중국으로 출국한 A씨 등 3명에 대해서는 인터폴을 통해 적색수배를 요청할 계획이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