샘 스미스 “난 남자도, 여자도 아니다…젠더 논바이너리”

입력 : ㅣ 수정 : 2019-03-19 13:2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 2월 20일(현지시간) 제39회 브릿 어워드에 참석한 샘 스미스. 2019.2.21  EPA 연합뉴스

▲ 지난 2월 20일(현지시간) 제39회 브릿 어워드에 참석한 샘 스미스. 2019.2.21
EPA 연합뉴스

영국의 인기 가수 샘 스미스(25)가 ‘젠더 논바이너리’로 커밍아웃했다.

젠더 논바이너리는 ‘남성’과 ‘여성’ 등 두 가지 성별로만 성별 정체성(어떤 성을 사랑하는가를 정의하는 ‘성적 정체성’ 또는 ‘성적 지향’과 다르다)을 구분하는 기준에서 벗어나 있는 사람들을 가리키는 말이다. 성별 정체성 측면에서 소수자라는 의미로 ‘젠더퀴어’라고도 한다.

NBC방송에 따르면 샘 스미스는 지난 15일 배우 자밀라 자밀이 새로 선보인 인스타그램 쇼에 출연해 “나는 남성도 여성도 아니며 그 중간 어딘가에 떠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논 바이너리’와 ‘젠더퀴어’라는 단어를 접하고, 사람들이 이런 성별 정체성에 대해 얘기할 때면 “젠장, 이건 바로 나군”이라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샘 스미스는 진행자와 대화를 나누면서 그가 10살이었을 때 게이로 커밍아웃했고, 16살 무렵부터는 남자 옷을 입지 않기 시작했다는 사실도 함께 공개했다.

또 12살 무렵에는 여성 호르몬 수치가 높아져서 가슴이 부풀고 있다는 의사의 진단에 따라 지방흡입술을 받았다는 것도 공개했다.

이에 대해 샘 스미스는 “늘 내 몸과 마음 사이에는 전쟁이 벌어진다”고 덧붙였다.

NBC에 따르면 영국 퀸즈 대학의 리 에어턴 교수는 ‘논 바이너리’는 늘 존재하고 있었다고 설명하면서 “각계 각층, 당신이 생각할 수 있는 모든 곳에 논 바이너리가 함께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미국의 경우, 관공서의 문서를 통해 논 바이너리 정체성을 법적으로 받아들이는 주 정부들이 점차 늘어나고 있다.

최소 8개주와 수도 워싱턴 D.C가 운전면허증과 신분증에 성 중립을 표기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또 최소 5개 주는 성 중립 출생증명서를 발급해주고 있다.

샘 스미스는 2014년 ‘스테이 위드 미(Stay with Me)’가 크게 히트하며 영국을 대표하는 세계적인 싱어송라이터로 올라섰다.

지난해 10월 내한 공연 당시 티켓 예매 시작 1초 만에 전석이 매진되기도 했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